• 20 20℃ 서울
  • 20 20℃ 인천
  • 17 17℃ 춘천
  • 22 22℃ 강릉
  • 20 20℃ 수원
  • 21 21℃ 청주
  • 22 22℃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2 22℃ 대구
  • 24 24℃ 부산
  • 25 25℃ 제주

오세훈 시장, 서울 내 모든 '여성전용 주차장→가족우선 주차장' 전환

서울시가 내년부터 여성우선주차장을 가족우선주차장으로 전환한다.

인사이트오세훈 서울시장 / 뉴스1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 관내 조성돼 있던 '여성우선주차장'을 '가족우선주차장'으로 전환한다.


지난 18일 서울시는 '엄마아빠 행복 프로젝트' 일환으로 과거 여성우선주차장으로 운영되던 주차장을 가족우선주차장으로 바꾼다고 밝혔다.


내년부터 서울 공영주차장 내 여성우선주차장 69개소(1988면) 전부가 '영유아', '임산부', '이동 불편 가족을 동반한 차량'이 우선 주차하도록 바뀐다.


또 민간 여성우선주차장의 경우 서울시가 가족우선주자창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독려할 예정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앞서 여성우선주차장은 2009년 서울시가 추진한 여성행복프로젝트로 엘리베이터나 출입구와 가까운 곳에 조성됐다. 


당시 주차를 마친 여성이 어두운 지하에서 엘리베이터나 출입구까지 걸어갈 때 불안감을 없애기 위해 도입됐다.


하지만 서울시 관계자에 따르면 젊은 여성들 중심으로 여성우선주차장이 '여성을 사회적 약자로 보는 것 같다'는 등 달가워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여성 주차장 이용률도 16%로 저조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서울시 관계자는 "오히려 임산부나 어린아이를 동반한 가족 등이 용하는 것이 더 나겠다고 판단했다"고 전환 취지를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서울시가 추진하는 '엄마아빠 행복 프로젝트'는 육아부담을 덜어주고 양육 활동을 존중받는 서울을 만들고자 추진하는 플랜이다.


서울시는 이번 프로젝트 비용으로 약 14조 700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목표는 '양육자가 행복한 아이 키우기 좋은 서울' 조성이다.


가족우선주차장 외에도 '가족화장실 확대', '육아조력자 돌봄수당 및 바우처 신설', '서울엄마아빠택시 운영', '서울형 키즈카페 동별 1개소 확충' 등이 조성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