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 19℃ 서울
  • 22 22℃ 인천
  • 19 19℃ 춘천
  • 20 20℃ 강릉
  • 21 21℃ 수원
  • 25 25℃ 청주
  • 26 26℃ 대전
  • 27 27℃ 전주
  • 27 27℃ 광주
  • 26 26℃ 대구
  • 25 25℃ 부산
  • 26 26℃ 제주

핀란드 30대 여성 총리, 광란의 파티 영상 유출...'마약 복용 의혹' (영상)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가 파티를 즐기는 영상이 SNS에 확산돼 논란이 일고 있다.

인사이트유출된 영상에서 파티를 즐기는 산나 마린 총리 / Twitter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가 파티를 즐기는 영상이 유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8일(현지 시간) 영국 BBC는 최근 SNS에 산나 마린(Sanna Marin, 36) 핀란드 총리가 정치인·연예인 등 유명 인사들을 비롯한 약 20명의 지인들과 파티를 즐기는 영상이 확산됐다.


영상에서 마린 총리는 다른 참석자들과 격정적으로 춤을 추고 노래를 부르는 모습이 담겼다.


인사이트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 / GettyimagesKorea



이후 핀란드에서는 "한 나라의 정상이라기엔 다소 품위 없는 모습"이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야당인 핀인당 대표 리카 푸라(Riikka Purra)는 그녀에게 자발적인 마약 검사를 요구했다.


이에 마린 총리는 현지 기자들에게 "몇 주 전 파티를 했다. 술은 마셨지만, 마약 복용은 하지 않았고 본 적도 없다"라면서 "춤을 추고 노래하며 즐기는 것은 완벽하게 합법이다"라고 해명했다.


그는 이어 "나에게도 가정생활이 있고 직장생활이 있으며 친구들과 보낼 자유가 있다. 또래의 많은 사람들과 비슷하다. 나는 지금까지의 나와 똑같은 사람이 될 것이며 그것이 받아들여지기를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 악수를 나누는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 / GettyimagesKorea


한편 2019년 12월, 34세이던 마린 총리는 핀란드 제1당 사회민주당 당 대표로 선출되며 당시 세계 최연소 현역 총리가 됐다.


그는 지난해 12월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외무부 장관과 밀접 접촉 후 업무용 전화를 집에 두고 새벽 4시까지 나이트클럽에서 시간을 보내 논란이 일자 사과했으며 지난주에는 독일의 뉴스 매체 '빌트(Blid)'에서 '세계에서 가장 멋진 총리'로 선정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