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 19℃ 서울
  • 21 21℃ 인천
  • 19 19℃ 춘천
  • 21 21℃ 강릉
  • 22 22℃ 수원
  • 23 23℃ 청주
  • 25 25℃ 대전
  • 25 25℃ 전주
  • 28 28℃ 광주
  • 27 27℃ 대구
  • 25 25℃ 부산
  • 28 28℃ 제주

이준석 "윤 대통령 통 큰 줄 알았는데, 국민도 속고 저도 속은 것 같다"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다시 한번 비판적 평가를 날렸다.

인사이트이준석 전 대표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국민도 속고 나도 속았다"


이명박 정부이던 2008년 18대 총선 당시 친박(친박근혜) 인사들이 한나라당 공천에서 대거 학살당하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했던 말이다.


'박근혜 키즈'로 분류되는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이 말을 인용했다.


18일 이 전 대표는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자신을 '내부총질 당대표'로 평가하는 등 사실상 '팽'한 것에 대해 "(윤 대통령에게) 국민도 속은 것 같고 저도 속은 것 같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발언에 대해 "민생을 챙기느라 바빠 다른 정치인들이 어떠한 정치적 발언을 했는지 제대로 챙길 기회가 없었다"라고 답한 것에 대해서도 직격 비판했다.


인사이트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이 전 대표는 윤 대통령의 해당 발언에 대해 "정무수석실이 보고 안 했으면 직무유기요, 대통령이 파악할 의중이 없었다면 정치 포기"라고 날선 발언을 덧붙였다.


지난 대선 국면에서 윤 대통령과 이 전 대표가 대립했던 것은 사실이다. 크게는 두 번 갈등이 벌어졌다. 윤 대통령이 입당하는 국면에서 그리고 후보로 선정된 뒤 본격적인 선거 운동을 하기 직전 대립했다.


이 전 대표는 "큰 틀에서 선거 성과가 좋으면 선거 때 일들은 털고 가지 않겠냐는 인식이 있었다"라며 "하지만 뒤에서 윤핵관들이 대통령 의중을 파악한 건지, 지령을 받았는지 정치공작에 가까운 행동을 하고 있었다"라고 비판했다.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 / 뉴스1


이어 "대통령이 통 큰 이미지가 강조되다 보니 털고 갈 수 있다 생각했는데 아닌 것처럼 돼 당황스러운 것"이라며 "국민도 속은 것 같고, 저도 속은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윤석열 정부의 100일을 평가해달라는 요청에는 '아파트 분양'을 빗대어 평가했다.


그는 "집을 분양했으면 모델하우스와 얼마나 닮았는지가 중요한데, (윤석열 정부의) 모델하우스엔 금수도꼭지가 (달렸고), 납품된 것을 보니 녹슨 수도꼭지가 (달렸다)"라며 "그럼 분양받은 사람들이 열받는다"라고 평가절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