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 19℃ 서울
  • 21 21℃ 인천
  • 19 19℃ 춘천
  • 21 21℃ 강릉
  • 22 22℃ 수원
  • 23 23℃ 청주
  • 25 25℃ 대전
  • 25 25℃ 전주
  • 28 28℃ 광주
  • 27 27℃ 대구
  • 25 25℃ 부산
  • 28 28℃ 제주

이준석, 오늘부로 '전 대표'라 불러야..."431일 만에 불명예 퇴진"

16일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가 공식적으로 출범하면서 이준석 대표는 대표직에서 자동으로 물러나게 됐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이제 '전 대표'라 불러야 한다.


16일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가 공식적으로 출범하면서 이준석 대표는 대표직에서 자동으로 물러나게 됐다.


당대표가 된지 딱 431일 만이다.


이준석 전 대표는 지난해 6월 11일 30대라는 젊은 나이에 당대표로 선출돼 대통령 선거와 전국 동시지방선거라는 굵직한 선거를 성공적으로 치러냈다.


인사이트뉴스1


2030 세대에게 폭발적인 관심을 받았던 그는 새로운 정치에 대한 기대감을 가지게 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준석 전 대표는 당내 분열을 조장한다는 비판에 시달렸고, '성상납 의혹'이 제기되며 본격적으로 추락하기 시작했다.


결국 그는 431일 만에 불명예 퇴진을 하게 됐다. 이준석 전 대표는 앞으로 장외 공세에 적극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날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는 주호영 위원장을 포함해 모두 9명으로 공식 출범했다.


앞으로 비대위원장이 당 대표의 권한과 직위를 갖게 된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