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2 12℃ 서울
  • 16 16℃ 인천
  • 9 9℃ 춘천
  • 17 17℃ 강릉
  • 13 13℃ 수원
  • 15 15℃ 청주
  • 14 14℃ 대전
  • 16 16℃ 전주
  • 16 16℃ 광주
  • 16 16℃ 대구
  • 20 20℃ 부산
  • 20 20℃ 제주

"윤 대통령이 핵 포기하면 '대대적 지원'한다고 했는데...북한, 극초음속미사일 발사 준비"

비핵화로 전환할 시 대대적 지원을 해주겠다는 말에도 북한은 극초음속미사일 등 미사일 발사를 준비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 / 뉴스1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정부가 북한을 두고 비핵화로 전환할 시 경제, 민생 부분에서 획기적 지원을 하겠다고 제안했지만 정작 북한은 극초음속미사일 등 각종 탄도미사일 발사를 준비 중인 것으로 포착됐다.


이에 한미당국은 하반기 한미 연합훈련(UFS·을지프리덤실드)을 앞두고 북한의 동향을 예의 주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동아일보 보도에 따르면 지난 15일 정부소식통은 "평양 순안이나 동창리 등 복수의 지역에서 이동식발사차량(TEL)이나 연료 공급 차량, 인력 등 이동이 있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중 단거리탄도미사일(SRBM) 외에 극초음속미사일 발사 준비 동향도 포착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캡션을 입력해 주세요.


앞서 국방부는 이달 1일 국회 국방위원회 업무보고에서 "(북한이) 신형 액체추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재발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명시한 바 있다.


북한의 최근 탄도미사일 도발은 SRBM 8발을 무더기로 발사한 6월 5일이 마지막이다. 당시 정부도 경고 차원에서 대응 지대지미사일 8발을 발사했다. 


한미는 사전연습 등을 포함해 북한이 16일부터 시작되는 하반기 UFS를 빌미로 두 달간 잠잠하던 도발을 재개할 수 있다고 전망하고 있다.


UFS의 사전연습 격인 위기관리 연습은 16일부터 나흘간 실시된다. 북한 도발로 위기가 조성된 한반도의 상황을 공동으로 관리, 숙련하는 절차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조선중앙통신


한미는 이후 22일부터 26일까지 격퇴·방어(1부), 29일~내달 1일 반격(2부) 시나리오를 적용해 본훈련에 돌입할 방침이다.


한편 15일 윤석열 대통령은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사에서 북한의 비핵화를 언급하며 경제, 민생 부분에서 획기적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는 한반도 동북아 그리고 전 세계의 지속 가능한 평화에 필수적인 것"이라며 "북한이 핵 개발을 중단하고 실질적인 비핵화로 전환한다면 그 단계에 맞춰 북한의 경제와 민생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담대한 구상을 제안하겠다"고 했다.


이외에도 윤 대통령은 국가 재정의 건전한 운용과 사회적 약자를 위한 기초 생활 보장 강화, 장애인 돌봄 서비스 보강 등을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