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경찰서 찾아가 고소장 직접 제출..."시위자에 협박 당해"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직접 경찰서를 방문해 1인 시위자 A(65)씨를 고소했다.


김 여사가 시위자를 상대로 직접 고소장을 제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경남 양산경찰서는 김 여사가 전날 오후 10시쯤 양산경찰서를 직접 찾아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평산마을 인근에서 김 여사를 향해 욕설을 했고 이에 위협을 느낀 김 여사는 A씨를 협박 혐의로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앞 / 뉴스1


이날 오전에도 A씨는 길에서 커터 칼을 들고 있다가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사저 앞에서 1인 시위를 준비하며 소란을 피우고 욕설을 하던 A씨는 문 전 대통령 비서실 인사를 커터 칼로 위협한 혐의를 받는다.


A 씨는 문 전 대통령이 퇴임한 지난 5월 10일 이후 평산마을 사저 앞에서 문 전 대통령을 비판하는 1인 시위를 벌이는 중이다.


이에 문 전 대통령은 A 씨를 비롯한 4명을 모욕·협박 혐의로 고소한 바 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