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 19℃ 서울
  • 21 21℃ 인천
  • 19 19℃ 춘천
  • 21 21℃ 강릉
  • 22 22℃ 수원
  • 23 23℃ 청주
  • 25 25℃ 대전
  • 25 25℃ 전주
  • 28 28℃ 광주
  • 27 27℃ 대구
  • 25 25℃ 부산
  • 28 28℃ 제주

홍준표, '이 새X 저 새X' 소리 들었다는 이준석에 "왜 욕먹었나 생각해 보길"

홍준표 대구시장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향해 "왜 그런 욕을 먹었는지 생각해봤으면"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홍준표 대구 시장 / 뉴스1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홍준표 대구시장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이 XX 저 XX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라고 한 말에 대해 "왜 그런 욕을 먹었는지도 생각해봤으면"이라고 말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이 만든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에 올라온 "이 대표가 대통령에게 욕을 먹으면서 대표직을 했었다고 한다"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이 대표는 13일 기자회견에서 "내게 선당후사를 얘기하는 분들은 매우 가혹하다"며 "저에 대해 이 XX 저 XX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열심히 뛰어야 했던 제 쓰린 맘이 그들이 입으로 말하는 선당후사보다 훨씬 아린 선당후사"라고 말했다.


홍 시장은 또 다른 글을 통해 이 대표의 회견에 대해 "답답한 심정 억울한 심정 잘 안다. 하고 싶은 말 가리지 않고 쏟아낸 젊은 용기도 가상하다"라고 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그는 "그러나 좀 더 성숙하고 내공이 깊어졌으면 한다"고 평가했다.


홍 시장은"탄핵 때 당내 일부 세력이 민주당과 동조해 억울하게 쫓겨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심정을 생각해봤나. 바른미래당 시절 손학규 전 대표를 모질게 쫓아낼 때 손 전 대표의 심정을 생각해봤나. 돌고 돌아 업보로 돌아오는 게 인간사"라고 했다.


인사이트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 뉴스1


이어 "나는 나와 아무런 관련 없던 디도스 사건으로 당대표에서 물러날 때 한마디 억울하다는 말을 한 적이 없었다"라고 했다.


홍 시장은 "결과가 어찌 됐든 간에 시간이 지나고 나면 이것은 한바탕 살풀이에 지나지 않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