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20 20℃ 인천
  • 17 17℃ 춘천
  • 22 22℃ 강릉
  • 20 20℃ 수원
  • 21 21℃ 청주
  • 22 22℃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2 22℃ 대구
  • 24 24℃ 부산
  • 25 25℃ 제주

이준석 "저를 '이 새X 저 새X' 부르는 사람 대통령 만들려 열심히 뛰어다녀"

기자회견을 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다소 분노 섞인 단어까지 쓰며 울분을 토했다.

인사이트MBC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국민의힘 당 대표에서 물러나게 될 처지에 놓은 이준석 대표가 눈물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필사즉생의 각오로 나선 이 대표의 기자회견에서는 '새끼'라는 단어까지 나왔다.


13일 오후 이 대표는 여의도 국회의사당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과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이 자리에서 이 대표는 여러 이야기를 했다. 특히 그는 "저를 그 새끼라고 부른다는 이야기를 전해 들으면서 '참을 인'자를 새기며 발이 부르트도록 뛰어다니고 목이 쉬라고 외쳤던 기억이 떠오른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그러면서 "대통령 선거 과정 내내 한쪽으로는 저에 대해서 이 새끼 저 새끼 하는 사람을 대통령으로 만들기 위해 당 대표로서 열심히 뛰어야 했던 제 쓰린 마음이 진정한 선당후사였다"라고 덧붙였다.


'이 새끼 저 새끼 하는 사람을 대통령으로 만들기 위해'라는 말의 의미는 결국 대통령이 된 사람이 해당 단어를 사용했다는 뜻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기자들과 문답에서 이 대표는 자신과 윤석열 대통령 간의 사이를 이간질하는 세력이 있다는 말도 했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과 저의 문제는 상당 부분 오해에서 기인된 부분이 있다"라며 "중간에 전달하는 사람들이 굉장히 사심을 가득 담아 행동을 했기 때문에 벌어진 사태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MBC


이어 "대통령과 저와 사이에서 오가는 내용들이 외부에 유출되는 사례가 많았다"라며 "하도 내용들이 유출되고 유포자로 제가 지목되는 상황이 많아져서 지난 1년 간 많은 실험을 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제 비서진까지 속여가며 실험을 한 적도 있다. 지난 1년 간 무수히 많은 실험을 통해 내린 결론은 '대통령과 저 사이에서 정보를 왜곡·이간질하는 세력이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