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20 20℃ 인천
  • 17 17℃ 춘천
  • 22 22℃ 강릉
  • 20 20℃ 수원
  • 21 21℃ 청주
  • 22 22℃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2 22℃ 대구
  • 24 24℃ 부산
  • 25 25℃ 제주

권성동 "페미니즘 그렇게 중요하면 자기 돈·시간 내서 하라"

권성동 원내대표가 페미니즘 사업에 대해 "자기 돈으로 자기 시간을 내서 하면 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여성가족부(여가부)의 성평등 문화 추진단 사업 중단에 대해 관련 단체와 더불어민주당에서 비판이 나오자 "성평등과 페미니즘이 그렇게 중요하면 자기 돈으로 자기 시간을 내서 하면 된다"고 맞섰다.


13일 권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가부의 해당 사업 계획 내용을 열거하며 문제점을 지적했다.


그는 "여가부가 버터나이프 크루 사업을 전면 중단한 것에 대해 관련 단체와 민주당이 비판하고 나섰다"며 "사회적 협동조합 빠띠는 해당 사업이 3년 동안 이어져 왔다면서, 버터나이프 크루를 지속하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문제에 대한 접근 방식 자체가 틀렸다"며 "오히려 버터나이프 크루와 같은 사업에 혈세가 3년 동안 들어갔다는 것이 개탄할 일"이라고 지적했다.


인사이트Fabebook '권성동'


권 원내대표는 "공유 주방에서 밥 먹고 성평등 대화하기, 여성들에게 '넷볼'이라는 공놀이 가르치기, 모여서 파티하고 벽화 그리기, 비혼 여성들의 페미니즘 연극 연습하기, 여성 운전 고취 캠페인, 여성주의 방법으로 몸의 감각 깨우치기 등등이 있다"며 버터나이프 크루 사업 내역을 열거했다.


이어 사업 내용에 대해 "밥 먹고 토론하고 노는 거 자기 돈으로 하면 된다. 연극, 운전, 운동 배우고 싶으면 자기 돈 내고 학원 다니면 된다"며 "이런 것까지 국민 혈세로 하려고 하면 되겠느냐"고 비판했다.


그는 "더구나 올해 버터나이프 크루 지원 단체 중 '페미위키'라는 곳이 있다"며 "성매매 관련 정보와 성매매 중 수사기관의 단속에 적발 시 증거물 인멸, 거짓 진술 대처 방법까지 상세하게 나와 있다고 한다. 이런 곳에 도대체 무슨 명분으로 국가가 지원할 수 있느냐"고 물었다.


아울러 "버터나이프 크루와 같은 사업은 공공성도 생산성도 없다. 대한민국 국민이 납세자로서 가져야 할 긍지를 저해하고 있다"며 "사업 중단을 넘어 사업 전체가 감사를 받아야 한다. 앞으로 여가부의 각종 지원사업을 꼼꼼하게 따져보겠다"고 했다.


인사이트버터나이프 크루 재검토 공지 / 여성가족부


한편 지난 7월 여가부는 남녀 갈등을 조장한다는 우려로 비판을 받은 '버터나이프 크루' 4기는 출범 일주일도 안 돼 재검토에 들어갔다.


버터나이프 크루는 청년들이 직접 의제를 설정해 콘텐츠를 제작하고 인식 개선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여가부가 지원 출범한 청년 성평등문화추진단 사업이다.


권 원내대표는 여가부가 버터나이프 크루 4기를 출범한 것과 관련해 "여가부 장관과 통화해 해당 사업에 대한 문제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에도 남녀 갈등 개선이란 사업 효과 미비, 지원 대상의 페미니즘 경도, 관제 이데올로기 우려, 여가부의 관성 등을 문제점으로 거론한 바 있다.


인사이트버터나이프 크루 4기 모집 공고 / Twitter '여성가족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