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 19℃ 서울
  • 21 21℃ 인천
  • 19 19℃ 춘천
  • 21 21℃ 강릉
  • 22 22℃ 수원
  • 23 23℃ 청주
  • 25 25℃ 대전
  • 25 25℃ 전주
  • 28 28℃ 광주
  • 27 27℃ 대구
  • 25 25℃ 부산
  • 28 28℃ 제주

같은 번호만 고집하다가 36년 만에 '복권 1등' 204억 당첨된 남성

36년 동안 늘 같은 번호로 로또 복권을 사온 남성이 1등에 당첨돼 무려 204억 원이 넘는 당첨금을 거머쥐었다.

인사이트OLG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무려 36년 만에 '존버'에 성공한 한 캐나다 남성의 사연이 화제다.


'존버'에 대한 대가는 무려 200억이 넘는 돈이었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캐나다 매체 CTV의 보도에 따르면 최근 2천만 캐나다 달러(한화 약 204억 1,020만 원)를 거머쥔 복권 1등 당첨자가 발표됐다.


행운의 주인공은 토론토 스카버러(Scarborough)에 사는 스티븐 딕슨(Stephen Dixon) 씨였다.


인사이트로또 6/49 복권 / OLG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딕슨 씨는 무려 36년 동안 복권을 사며 늘 같은 번호를 고수해왔다.


그는 "나는 36년 전 윈타리오(Wintario) 복권을 살 때부터 이 번호로 복권을 사기 시작했고 이후 로또 6/49를 사면서도 이 번호를 사용했다. 내가 만든 숫자 조합은 가족들에게 있어서 중요한 날로 이루어졌다"라고 설명했다.


결국 36년 동안 한 우물만 판 끝에 딕슨 씨는 2,000만 캐나다달러의 당첨금을 받았다.


딕슨은 복권 당첨 결과 발표 당시 편의점에 들렀다가 카운터 위에 있는 TV에서 당첨 결과를 알게 됐다.


놀라며 기뻐하는 그를 향해 편의점에 있던 손님들은 모두 함께 축하해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당첨 소식을 알게 됐을 때 그는 '웃픈' 일도 겪었다.


아내에게 1등 당첨 소식을 전하자 그녀는 너무 큰 액수 탓에 '0' 하나가 부족한 200만 캐나다 달러(한화 약 20억 4,102만 원)로 착각한 것이다.


그가 액수를 정정하니 아내는 남편이 장난을 치는 것으로 생각하고 믿지 않았다고 한다.


한편 같은 번호로 복권을 사 오다 1등에 당첨된 사례는 미국에서도 나왔다.


지난 2020년 4월, 미국 콜로라도주에 거주하는 한 남성은 지난 30년간 같은 번호로 복권을 사다가 2장의 복권에 당첨돼 당첨금 24억 원을 거머쥐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