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 19℃ 서울
  • 21 21℃ 인천
  • 19 19℃ 춘천
  • 21 21℃ 강릉
  • 22 22℃ 수원
  • 23 23℃ 청주
  • 25 25℃ 대전
  • 25 25℃ 전주
  • 28 28℃ 광주
  • 27 27℃ 대구
  • 25 25℃ 부산
  • 28 28℃ 제주

암 환우·가족들이 우영우가 위암 걸린 정명석에게 한 대사에 분노한 이유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급전개에 이어 상황에 맞지 않는 대사로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인사이트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갑작스러운 전개와 상황에 맞지 않는 대사 등으로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특히 지난 11일 방송된 14회에서 정명석(강기영)이 위암 판정을 받는 장면에서 우영우(박은빈 분)이 한 대사에 불편하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14회에서는 정명석이 위암 판정을 받고 제주도로 출장을 갔다가 쓰러져 병원에 입원한 장면이 방영됐다.


영우는 위암 3기 판정받고도 "한국이 위암 치료 1등이다"라며 낙관적인 명석을 향해 "5년 생존율이 30~40%다"라며 위험성을 강조했다.


인사이트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영우는 "위암 치료는 한국이 세계 1등일지 몰라도 3기니까 괜찮을 거라고 방심해선 안 된다"며 "위암 3기는 근육층, 장막하층, 장막층에 침습이 있거나 주위 림프절에 암세포가 퍼진 단계로 수술하더라도 재발 확률이 높아 보조적인 항암 치료가 권고되는 단계다"라고 강조했다.


자폐 스펙트럼 장애를 가진 우영우는 반복 어법으로 위암 환자의 생존율을 반복해서 언급했다. 


"곧 죽을지도 모른다"는 표현은 방송 내내 거듭됐다. 이같은 장면에 많은 시청자들, 특히 암 환자들이 불편함을 드러내고 있다.


실제 암 환자나 그 가족마저도 피하는 이야기를 단순히 웃음 요소로만 이용했다는 이유였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네이버 카페


일부 누리꾼들은 "진심 작가 바뀐 것 같다", "없는 회차라고 치겠다", "암 요양 병원 환자들 드라마 엄청 재밌게 보는데 이렇게 뒤통수 칠 줄 몰랐다", "암 환자 보호자는 현실과 매일 싸우느라 몸도 마음도 지쳤는데 왜 드라마에서까지 생존율 30% 운운하는 걸 봐야 하냐", "소중한 사람을 암으로 잃어본 적 있다면 이렇게 가볍게 생각 없이 암을 소재로 쓰지 않을 것 같다. 하다못해 '죽는다' 소리라도 그만했어야 했다"라고 지적했다.


실제 암환자 가족이라는 한 누리꾼은 "우리 엄마 오늘 방사선 모의 치료 받고 왔다. 몸과 마음이 고된 상황에서 엄마가 '우영우' 보면서 힐링하고 싶대서 틀었다가 분위기 진짜 싸해졌다"라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반면에 "난 좋더라. 이것도 '우영우' 드라마 방식대로 잘 풀어나가서 좋은 메시지 줄 거라고 생각한다", "근데 나이 들고 보니 우영우에 나오는 다른 어떤 서사보다 위암이 현실적으로 더 흔한 일이라는 생각이 든다"라며 호의적인 반응을 보이는 누리꾼들도 있었다.


암 환우들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실제 위암 투병 중인 환자는 물론 위암 판정을 받은 이들의 가족들 또한 불편함을 느꼈다는 반응들이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