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 19℃ 서울
  • 22 22℃ 인천
  • 19 19℃ 춘천
  • 20 20℃ 강릉
  • 21 21℃ 수원
  • 25 25℃ 청주
  • 26 26℃ 대전
  • 27 27℃ 전주
  • 27 27℃ 광주
  • 26 26℃ 대구
  • 25 25℃ 부산
  • 26 26℃ 제주

삼성, '집중호우' 피해 지역에 30억원 긴급지원

삼성그룹이 전국적 재난 상황을 고려, 집중호우 피해 지역에 30억원과 구호물품을 지원하기로 했다.

인사이트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뉴시스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대한민국 대표기업 삼성그룹이 폭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의 복구를 위해 선제적으로 나선다.


삼성은 피해 지역 주민들을 지원하는 데 써달라며 30억원을 기부하기로 했다.


11일 삼성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30억원의 지원금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성금 기부에는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물산 등 8개 삼성그룹 계열사가 참여했다.


인사이트수해 피해 지역 / 뉴스1


삼성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구호 물품'도 최대한 지원하기로 했다.


피해지역 주민들에게 생수·담요·여벌옷·수건 등이 담긴 긴급구호키트 5000세트도 지원할 계획이다. 현장에 '물'이 부족해 아우성인 것을 고려하면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피해지역을 찾아 침수된 전자제품의 무상점검 서비스도 진행한다.


인사이트수해 피해 지역 / 뉴스1


한편 이재용 부회장이 이끄는 삼성전자 등 삼성그룹이 전국적 재난 상황에 선제적으로 지원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3월 울진·삼척 산불 피해복구를 위해 30억원과 재해구호키트를 기부한 바 있다.


2020년에도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의 복구를 위해 성금 30억원과 구호키트를 기부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