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2 22℃ 인천
  • 26 26℃ 춘천
  • 25 25℃ 강릉
  • 25 25℃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5 25℃ 전주
  • 28 28℃ 광주
  • 27 27℃ 대구
  • 25 25℃ 부산
  • 26 26℃ 제주

'이준석 키즈' 박민영 "尹 대통령, 文 따라 하지 말아야"

'이준석 키즈'로 불리는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이 윤 대통령이 文 정부를 벤치마킹하려 한다며 지적했다.

인사이트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 페이스북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일하게 된 '이준석 키즈'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이 "윤 대통령이 문재인 정부를 벤치마킹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지난 10일 YTN 라디오에서 박성민 전 청와대 청년 비서관이 윤 대통령 자택 폭우 대응에 대해 "역할이 부재했던 상황"이라고 평가하자, 박 대변인은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관저를) 용산으로 옮겨 발생한 문제가 아니라 과도기적인 문제"라면서 "아쉬웠던 건 메시지"라고 밝혔다.


그는 "(윤 대통령이) 국민께 상처가 될 수 있는 발언들도 있지 않았는가? 감상하듯 말하신거나, 사실 저희 대변인실에서도 '자택에서 전화로' 이런 워딩이 나가는 것은 국민께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 / 뉴스1


이어 박 대변인은 윤 대통령이 전날 폭우 피해로 일가족 3명이 사망한 서울 관악구 신림동을 찾은 모습도 언급했다.


그는 대통령실이 신림동 현장 방문 모습을 카드 뉴스로 내세운 것에 대해 "저도 보여주기 식으로 연출하는 거 굉장히 싫어한다"면서 "(윤 대통령이) 문재인 정부를 벤치마킹하려 하는데, 안 그랬으면 좋겠다"고 발언했다.


그러면서 "이를테면 문재인 정부 때 어떤 일이 있었나? 지뢰로 다리 잃은 장병들 찾아가 짜장면 먹고 싶지 않냐고 발언하고, 손흥민 선수 경기에 져서 울고 있는데 '대한민국 파이팅'이라 했다"고 설명했다.


박 대변인은 "감성적으로 연출하는 것을 따라 하는 건 불필요한 행보"라고 생각한다면서 "보수 정부답게 냉정하게 일을 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 페이스북 캡처


앞서 그는 윤 정부의 인사 검증 실패 논란에 "문재인 정부의 인사 참사와 다를 게 없다는 국민 비판을 피해 갈 수 있겠냐"고 비판한 바 있다.


또한 윤 대통령이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에게 보낸 내부 총질 문자 논란에도 "윤 대통령을 믿었는데 지금은 잘 모르겠다"며 소신을 밝혔다.


한편 박 대변인은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추진한 당 대변인 선발 토론 배틀 프로그램 '나는 국대다' 출신으로, 이준석 키즈로 불렸다.


하지만 그가 대통령실에서 일하게 됐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이준석 전 대표 지지자 사이에선 '배신자'라는 비난이 이어졌다.


이에 박 대변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배신자라는 표현은 사람에게 충성하는 이들의 언어다. 저는 단 한번도 사람에게 충성한 적 없다"며 윤 대통령의 과거 어록을 소환해 반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