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 19℃ 서울
  • 21 21℃ 인천
  • 19 19℃ 춘천
  • 21 21℃ 강릉
  • 22 22℃ 수원
  • 23 23℃ 청주
  • 25 25℃ 대전
  • 25 25℃ 전주
  • 28 28℃ 광주
  • 27 27℃ 대구
  • 25 25℃ 부산
  • 28 28℃ 제주

치킨에 '던힐 담배꽁초' 같이 튀겨 배달한 치킨집, '폐업' 결정

치킨에서 담배꽁초가 나와 논란이 된 치킨집이 폐업을 결정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한 치킨 프랜차이즈의 음식에서 담배 이름이 적힌 꽁초가 발견돼 논란이 되자 해당 제품을 판매한 매장이 본사 측에 폐업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0일 프랜차이즈 본사는 이번 사건으로 사태가 커지자 즉시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본사는 사과문을 통해 "위생관련 문제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고객에게 미흡한 모습을 보여 죄송하다"고 고개 숙였다.


그러면서 "한 가맹점에서 조리와 위생 관련 문제가 있어서 15일간의 영업정지 처분을 했다"며 "해당 점주는 '다른 가맹점에 피해 주는 것을 원치 않는다'며 폐업하겠다고 알려왔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담배꽁초 치킨 관련 사과문 / 프랜차이즈 치킨 홈페이지


이어 "현재 치킨에 담배가 들어간 경위를 조사 중이며 파악되는 대로 고객에게 안내할 예정"이라며 "곧 고객에게 다시 한번 사과하고 보상 대책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건은 지난 9일 모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치킨을 주문했는데 음식 속에서 담배꽁초가 나왔다"는 글이 확산되면서 세간에 알려졌다.


순살치킨을 주문한 작성자 A씨는 "매장에 전화로 항의했더니 근무하던 사장은 '감자튀김 아니냐, 먹어보라'며 하는가 하면 전화를 끊을 때 "맛있게 드세요"라 말했다고 주장했다.


치킨에서 담배 이름이 적힌 꽁초가 나왔음에도 안일한 대처를 보인 매장의 태도에 화가 난 A씨는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 알리겠다고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손님의 예고에 사장은 직접 치킨을 배달했던 현장에 방문해 치킨을 확인하고는 담배꽁초가 들어가 있음을 인정했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사장은 A씨에게 "젊은 사람들이 그렇게 살지 말라"며 윽박을 질렀다고 했다.


이어 A씨는 "이와 관련해서 식약처에 신고했고 본사에도 알렸다. 연락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후 본사에서는 즉각적으로 대처해 사과문을 게재했고 해당 매장이 가맹점주의 피해를 막기 위해 폐업했다는 사실을 고지했다.


한편 문제가 된 매장은 경남지역에 위치한 프랜차이즈 치킨의 가맹점인 것으로 확인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