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2 22℃ 인천
  • 26 26℃ 춘천
  • 25 25℃ 강릉
  • 25 25℃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5 25℃ 전주
  • 28 28℃ 광주
  • 27 27℃ 대구
  • 25 25℃ 부산
  • 26 26℃ 제주

"쌍방울 계열사, 이재명 변호인 사무실에 20억 이체"

쌍방울의 한 계열사가 이재명 의원 변호인이 소속된 법무법인 계좌로 20억원을 입금한 사실이 확인됐다.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쌍방울의 한 계열사가 이재명 의원 변호인이 소속된 법무법인 계좌로 20억원을 입금한 사실이 확인됐다.


지난 10일 TV조선에 따르면 이 의원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변호했던 이 모 변호사가 대표로 있는 법무법인 계좌로 지난해 3월 쌍방울의 한 계열사가 현금 20억 원을 입금한 사실이 검찰의 계좌 추적 과정에서 확인됐다.


이는 지난해 이 의원 변호사비 대납 의혹의 발단이 됐던 녹취 속에 등장한 전환사채 20억과 같은 액수다.


특히 변호사비 대납 의혹이 알려진 직후, 20억원은 쌍방울 계열사 계좌로 반환된 사실도 확인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검찰은 액수와 돈의 반환 시기 등을 고려했을 때 혐의와 관련이 있다고 보고 변호사비 대납금이 아닌지 의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 변호사 측은 "법무법인에 쌍방울의 법률 대리를 맡고 있는 다른 변호사도 있다"라며 "제3자가 거래대금을 보관하는 '에스크로' 방식으로 일시 보관한 돈이었다"라고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고 있다.


검찰은 이 변호사 측 진술과 함께 쌍방울 계열사들의 계좌 거래를 검토해 자금 성격을 확인할 계획이다.


한편 해당 매체 취재진은 이 변호사 측과 쌍방울 측과 연락을 시도했지만 모두 답신이 오지 않았다.


인사이트Facebook '쌍방울 트라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