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2 22℃ 인천
  • 26 26℃ 춘천
  • 25 25℃ 강릉
  • 25 25℃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5 25℃ 전주
  • 28 28℃ 광주
  • 27 27℃ 대구
  • 25 25℃ 부산
  • 26 26℃ 제주

北 김여정 "코로나 바이러스 남한이 유입시켜...강력 보복 대응"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코로나19 유입에 대해 남한을 언급하며 강력 대응 하겠다고 선언했다.

인사이트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 뉴시스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입 경로와 관련해 '남한'을 언급했다. 강력한 보복까지 언급했다.


11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부부장은 전날 김정은 위원장이 참석한 전국비상방역총화회의에 토론자로 나섰다. 김 부부장은 회의에서 "(코로나19 유입에 대해) 우리는 남조선에 반드시 강력한 대응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부부장은 "전선 가까운 지역이 초기발생지라는 사실은 우리로 하여금 깊이 우려하고 남조선 것들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라며 "경위나 정황상 모든 것이 너무도 명백히 한 곳을 가리키게 됐는바, 따라서 우리가 색다른 물건 짝들을 악성 바이러스 유입의 매개물로 보는 것은 당연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과학적 견해를 가지고 볼 때 남조선 지역으로부터 오물들이 계속 들어오고 있는 현실을 언제까지나 수수방관 해둘 수 없다"라고 했다.


인사이트김여정 부부장과 김정은 위원장 / 뉴스1


이어 "우리는 반드시 강력한 대응을 해야 한다"라며 "이미 여러가지 대응안이 검토되고 있다. 아주 강력한 보복성 대응을 가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김 부부장은 남한을 언급하며 코로나19 유입이 계속될 경우 '박멸'하겠다고 언급했다.


김 부부장은 "적들이 바이러스 유입이 될 수 있는 짓을 계속할 경우 바이러스는 물론 남조선 당국 것들도 박멸해 버리겠다"라며 발언 수위를 높였다.


그러면서 '대북 전단 살포'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인사이트김여정 부부장 / 뉴스1


김 부부장은 "현 괴뢰정권은 2020년에 우리가 북남공동연락사무소까지 통째로 날려 보내면서 초강경으로 대응하는데 질겁해 당시 괴뢰정부가 거둬들였던 삐라살포기구를 인간추물들에게 되돌려주었는가 하면 형식적으로나마 제정했던 '대북삐라살포금지법'을 폐기하려는 움직임까지 보인다"고 했다.


이어 "문제는 괴로들이 지금도 계속 삐라와 너절한 물건 짝들을 들이밀고 있다는 데 있다"며 문제 삼았다.


한편 김 부부장은 지난 4월 5일 서욱 전 국방부장관의 선제 타격 발언을 문제 삼으며 "한국군을 전멸시키겠다"고 위협한 바 있다. 김 부부장은 김정은의 동복 여동생이며 북한 내 권력서열 2위 정도에 해당하는 인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