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20 20℃ 인천
  • 17 17℃ 춘천
  • 22 22℃ 강릉
  • 20 20℃ 수원
  • 21 21℃ 청주
  • 22 22℃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2 22℃ 대구
  • 24 24℃ 부산
  • 25 25℃ 제주

강남역 '남매 추정' 실종자 중 1명, 맨홀 안서 숨진 채 발견

서초구 맨홀에 빨려 들어가 실종된 남성 1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서초구 맨홀에 빨려 들어가 실종된 남성 1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10일 서울 서초소방서는 이날 오후 3시 3분쯤 서초구 서초 래미안 아파트 정문 인근 버스정류장 앞 맨홀에서 40대 남성 A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함께 실종됐던 누나로 추정되는 여성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앞서 A씨는 지난 8일 밤 10시 49분께 누나로 추정되는 50대 여성 1명과 함께 서초동 효성 해링턴 타워 인근 맨홀에 휩쓸려 실종됐다. 


인사이트하수구 역류 / 뉴스1


두 사람은 남매 사이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 폭우로 배수관이 역류하면서 맨홀 뚜껑이 열렸고, 그 안으로 사람들이 휩쓸려 들어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빗물이 늘어나면서 소방대원들은 구조 작업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소방서는 맨홀 아래 우수관을 따라 수색을 벌이고, 수중 로봇을 투입하기도 했다. 


소방 관계자에 따르면 나머지 실종자 한 명의 위치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파악하기 위해 시신을 검시할 예정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