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5 25℃ 수원
  • 28 28℃ 청주
  • 29 29℃ 대전
  • 28 28℃ 전주
  • 30 30℃ 광주
  • 30 30℃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여학생 기숙사 침입해 브래지어에 음란 행위하고 'OO' 남겼다가 붙잡힌 유학생

탐은 우울증, 외로움, 향수병 등으로 적응 장애를 앓고 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킹 탐 / Manchester Evening News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여학생 기숙사에 몰래 들어가 속옷에 음란행위를 한 유학생이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본국으로 돌아갔다.


지난 5일(현지 시간) 영국 매체 미러(The Mirror)는 홍콩 출신의 영국 맨체스터 대학교 학생 킹 탐(King Tam, 19)이 성적 쾌락을 위해 여학생의 속옷을 이용했다 법의 판결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피해 여학생 A씨는 어느 날 자신의 브래지어에서 의문의 '얼룩'을 발견했다고 한다. 세탁해서 서랍에 넣어 놨기에 있어서는 안 될 흔적이었다.


또한 피해 여학생 B씨는 갑자기 브래지어가 없어지는 경험을 했다고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던 중 B씨는 탐이 다른 여학생 방에 몰래 들어가는 것을 봤고, 자신과 같은 경험을 한 피해자들과 함께 탐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탐은 "영어를 못해 알아듣지 못한다"고 변명했으나 이후 메신저를 통해 자신의 행동을 인정했다.


결국 A씨와 B씨는 탐을 경찰에 신고했고, 얼마 뒤 법의 판결을 받게 됐다.


인사이트Manchester Evening News


그러나 탐은 우울증, 외로움, 향수병 등으로 적응 장애를 앓고 있다고 주장했다. 법원은 이같은 이유로 그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이후 본국인 홍콩으로 돌아갔다. 탐은 홍콩에서 또 다른 대학 진학을 계획 중이며 그곳에서 새 인생을 살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