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6 26℃ 인천
  • 29 29℃ 춘천
  • 24 24℃ 강릉
  • 28 28℃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5 25℃ 전주
  • 27 27℃ 광주
  • 27 27℃ 대구
  • 28 28℃ 부산
  • 30 30℃ 제주

식당 찾아가 영업방해하는 콘텐츠로 돈 버는 유튜버 결국 경찰에 붙잡혀

자영업자들의 영업을 방해하는 방송을 진행한 BJ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사이트Youtube 캡처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자영업자들의 영업을 방해하는 콘셉트로 방송을 진행한 BJ가 경찰에 붙잡혔다.


지난 5일 청주흥덕경찰서는 업무방해 혐의로 A(25) 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31일 청주시 흥덕구의 한 노래연습장을 찾아가 아무 근거 없이 '불법 영업을 한다'고 방송하는 등 영업을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158cm 성훈'이라는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며 구독자 5,700여 명을 보유하고 있다. 악질적인 방송 콘셉트에 누리꾼들 사이에서 그는 '자영업자 킬러'로 불린 바 있다. 


인사이트Youtube 캡처


A씨의 방송 내용은 주로 지역 상가를 탐방하며 자영업자들을 상대로 구걸을 하거나 반말을 하는 등 시비를 걸며 승강이가 벌어지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다.


그는 심지어 영업 방해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입씨름을 벌이는 장면까지도 유튜브 라이브 영상으로 그대로 내보냈다.


A씨의 이런 행각은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서도 알 수 있었다. 몇몇 업장은 A씨로부터 피해를 입은 호소글을 카페에 올리기도 했다.


인사이트Youtube 캡처


그는 경찰 조사에서 "방송을 하려고 그랬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흥덕경찰서를 비롯해 청주권 다른 경찰서에서도 A씨에 대한 업무방해 등의 혐의를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각 사건을 병합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한편 추가 범행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