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3 33℃ 서울
  • 28 28℃ 인천
  • 34 34℃ 춘천
  • 28 28℃ 강릉
  • 32 32℃ 수원
  • 30 30℃ 청주
  • 31 31℃ 대전
  • 30 30℃ 전주
  • 32 32℃ 광주
  • 35 35℃ 대구
  • 31 31℃ 부산
  • 30 30℃ 제주

"악 이게 무슨 냄새야"...동네 주민들 밥도 못 먹게 만든 비릿한 '악취'의 정체

한 가정집에서 판매용 주꾸미를 씻어내는 과정에서 악취가 발생해 주민들이 피해를 호소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한 가정집에서 판매용 주꾸미를 씻어내는 과정에서 악취가 발생해 주민들이 피해를 호소했다. 


지난 4일 국제신문에 따르면 부산 금정구 등에서 주꾸미를 판매하는 A 업체는 지난 6월부터 서동의 한 주택 1층에서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냉동 주꾸미를 닦고 탈수하는 작업을 반복했다. 


이로 인해 옆 골목을 지나는 주민들은 헛구역질이 날 정도로 묵은 비린내를 맡아야 했다. 주민들은 작업장에서 흘러나온 물이 골목과 하수구를 타고 흘러 냄새가 퍼진다고 주장했다. 


일부는 "머리가 아프고 답답하다", "속이 메스껍다", "주꾸미 냄새가 나는 것 같다 밥을 못 먹겠다"며 고통을 호소하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결국 주민 21명이 지난달 8월 금정구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구는 업체에 원상복구 시정명령을 내렸다. 판매용 주꾸미를 씻는 행위가 제조업에 해당한다고 보고 건출물대장상 주택으로 등록된 곳에서 작업을 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업체 관계자는 "이행강제금이 부과되는 10월 6일 전까지 나갈 계획"이라며 "현재 다른 곳을 알아보고 있다"고 했다. 


구는 업체가 원상복구를 하지 않으면 시정촉구와 이행강제금 부과 청문회를 거쳐 이행 강제금을 부과할 예정이다. 또 이행강제금 부과 전 이전하지 않을 경우 위반건축물로 등재 후 경찰에 고발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