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31 31℃ 춘천
  • 24 24℃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6 26℃ 대전
  • 25 25℃ 전주
  • 26 26℃ 광주
  • 25 25℃ 대구
  • 27 27℃ 부산
  • 30 30℃ 제주

결혼식 안하고 비혼식 할테니 '축의금' 달라는 친구..."줘야 한다 vs 어이없다"

비혼주의 친구가 독립하는데 축의금으로 주던 선물을 줘야 하냐고 묻는 36살 여성

인사이트Youtube '스브스뉴스 subusunews'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축의금' 문자 그대로 해석하면 축하할 때 주는 돈이다. 그런데 이 돈을 비혼식을 한다는 친구가 요구한다면 어떻게 할 텐가. 


지난 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비혼식 할 테니 축의금 달라는 친구"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친구 중에 결혼을 원하지 않는 비혼주의자인 친구가 있다며 글을 시작했다. 그에 따르면 이 친구는 최근 계좌번호가 적힌 모바일 청첩장을 글쓴이를 포함한 12명의 친구에게 보냈다. 


A씨는 "고등학교 때부터 13명이 친하게 지내고 있다"라며 "이중 비혼주의 친구 한 명을 제외하고 나머지 12명은 결혼을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친구들이 결혼할 때마다 각자 30만 원씩 보태 가전제품을 사주고, 남은 돈은 축의금을 줬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런데 얼마 전, 비혼주의자인 친구에게 계좌번호가 적힌 모바일 청첩장을 받았다고 한다. 


청첩장에는 36년 동안 부모 그늘에서 살던 자신이 15년 만난 남자친구와 독립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친구는 필요한 물건을 언급하며 선물을 달라는 뉘앙스로 말했고, 이를 본 친구들 반응은 싸늘했다. 싸늘해진 분위기에 마지못해 나선 글쓴이가 "축의금으로 선물 달라는 거 진심이냐"라고 물었다. 


그 말을 들은 비혼주의 친구는 "나는 결혼 안 하니깐 너네는 아무것도 안 해주냐"면서 서운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자 친구들은 축의금은 막대한 결혼비용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라고 주는 거라고 설명했다. 이에 비혼주의 친구는 "내가 축의금을 준 건 새 출발을 하는 친구를 응원하는 마음에서 준 것"이라는 답변을 내놨다.


인사이트듀오


글쓴이는 비혼주의 친구의 주장에 대해 "이해가 안 된다. 솔직히 그냥 나간 돈 회수 하려는 심보 아니냐"라며 "나를 포함한 12명의 친구가 모두 당황스러워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누리꾼들의 의견은 둘로 나뉘고 있다. "축의금을 줘야 한다"라는 측과 "친구들의 마음이 이해가 된다"라는 반응으로 나뉘고 있다. 


축의금을 줘야 한다는 이들은 "어차피 축의금은 돌고 도는 거다. 독립을 하고, 비혼이라고 하니 비혼식·독립기념식 이런 거 할 때 구색 맞춰 돌려주는 게 맞다"라는 의견을 펼치고 있다.  


반면 안 줘도 된다는 이들은 "받을 거면 결혼식처럼 비혼식 열어서 식사 대접 똑바로 해라. 그거 아니면 인정 못한다. 만약 결혼이라도 하게 된다면 축의금은 없다"라고 입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