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 5℃ 서울
  • 1 1℃ 인천
  • 4 4℃ 춘천
  • 8 8℃ 강릉
  • 5 5℃ 수원
  • 1 1℃ 청주
  • 2 2℃ 대전
  • 5 5℃ 전주
  • 5 5℃ 광주
  • 6 6℃ 대구
  • 13 13℃ 부산
  • 8 8℃ 제주

"근무 중 쓰러진 '국내 빅3 병원' 간호사, 수술할 의사 없어서 결국 사망"

서울 아산병원에서 근무하던 간호사가 쓰러졌는데 의사가 없어 다른 병원으로 옮겨진 뒤 사망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국내 손 꼽히는 병원 중 하나인 서울아산병원에서 간호사가 근무 도중 뇌출혈로 쓰러졌지만, 의사가 없어 다른 병원으로 옮겨진 뒤 사망하는 일이 벌어졌다.


지난달 31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서울아산병원 근무자라고 밝힌 작성자 A씨가 관련 글을 게시하면서 사건이 알려졌다.


글에 따르면 서울아산병원에서 근무하던 간호사 B씨는 지난달 24일 새벽 근무 중 뇌출혈로 쓰러져 본원 응급실로 옮겨졌다.


하지만 수술 인력이 없다는 이유로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됐고 결국 사망했다.


인사이트블라인드


A씨는 "국내 최고, 세계 50위 안에 든다고 자랑하는 병원이 응급 수술하나 못해서 환자를 사망하게 했다"면서 "직원 사고 발생 시 대처 방법을 외우면 뭐 하냐. 겉모습만 화려한 병원의 현실은 직원의 안전을 지켜주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내가 아프거나 가족이 아파도 우리 병원(서울아산병원)을 추천하며 진료를 쉽게 받을 수 있다는 자부심이 있었는데 사라졌다. 본원에서 치료를 못해 서울대병원으로 전원 했다는 사실이 더 실망스럽다"고 덧붙였다.


사고 당시 대부분의 서울아산병원 의사들은 학회에 참석해 당직자를 제외하고는 수술 인력이 없는 상태였기에 B씨는 타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사건이 알려지자 블라인드에는 "의사가 쓰러졌으면 어떻게든 수술했을 것", "피땀 노력으로 일해봤자 간호사는 병원에서 소모품 취급일 뿐이다. 다들 건강 챙겨가며 일해라" 등의 한탄이 이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반면 의료계 안팎에서는 '어쩔 수 없는 일'이라는 의견도 나왔다. 뇌혈관 수술은 아무 의사나 할 수 없기에 쓰러진 사람이 누구였든 결과는 크게 달라지지 않았을 것이라는 의견이었다.


한 서울대병원 직원은 "저희도 처음 있는 일이어서 당황스러웠다"며 "아산에서 대체 뭘 어떻게 한 거냐"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현재까지 아산병원 측은 해당 사건에 대해 "함께 일했던 동료이자 직원이 회복하지 못해 매우 안타깝다.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에게 심심한 위로를 전한다"고 애도했지만 사건과 관련한 자세한 입장은 밝히지 않았다.


국내 초대형 병원의 의료진이 병원에서 쓰러졌음에도 수술을 받지 못하고 다른 병원으로 이송돼 사망했다는 충격적인 사건에 파장이 지속되고 있다. 


한편, 서울아산병원은 서울대병원, 삼성서울병원과 함께 국내 빅3 병원으로 손꼽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