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6 26℃ 인천
  • 24 24℃ 춘천
  • 25 25℃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6 26℃ 전주
  • 26 26℃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28 28℃ 제주

박지성 "고등학교 축구부가 모든 수업을 들어야 하나"

박지성 전북 현대 어드바이저가 한국의 유소년 축구 육성 시스템과 관련해 쓴소리를 뱉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한국 축구의 전설' 박지성 전북 현대 어드바이저가 한국의 유소년 축구 육성 시스템과 관련해 쓴소리를 뱉었다. 


지난 30일 박 어드바이저는 이날 저녁 전주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5라운드 전북-제주 유나이티드전에 앞서 취재진과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박 어드바이저는 유소년 축구 선수들의 학교생활 문제점을 꼬집었다. 


그는 "가장 심각하다고 느끼는 건 고등학교 축구부 학생들이 정규수업을 다 받으면서 훈련하는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면서 "축구만의 문제가 아니다. 예체능 분야 학생들 모두의 고민"이라고 말했다


또 박 어드바이저는 "공부를 통해서 대학을 가려는지, 공부가 아닌 다른 재능으로 진학하려는지 고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유럽에서는 고등학교 2·3학년들이 프로 선수와 동일한 스케줄을 소화한다"며 "우리나라는 그럴 상황이 아니다. 한국 축구에 도움이 되는지 고민해야 한다"라고 꼬집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박 어드바이저는 "고등학교 선수들에게 과연 모든 수업이 필요한지 의문"이라며 "유럽은 다른 길이 마련돼 있다. 18세까지 똑같이 훈련을 받아도 대학에 갈 수 있는 길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럽은 요일마다 수업을 받는 날이 있고, 아닌 날도 있다. 우리나라는 그게 아니다. 축구부 학생도 수업을 똑같이 들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박지성은 한국인 프리미어리그 1호로, 2000년부터 2014년까지 일본, 네덜란드, 영국 등에서 뛰며 맹활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