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김기현, 이재명 향해 "깃털보다 가볍고 경박한 입 못 고쳐"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지냈던 김기현 의원이 이재명 의원을 향해 날선 비판을 날렸다.

인사이트이재명 의원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이 이재명 의원을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김 의원은 "깃털보다 가볍고 경박한 그 입과 비뚤어진 사고는 고칠 방법이 없다"라고 비판했다.


이 같은 발언은 전날 이 의원이 한 "저학력·저소득층에 국민의힘 지지자가 많다"라는 발언을 비판하면서 나왔다.


30일 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의원이 한 말을 다룬 기사 링크를 공유했다.


김 의원은 (이재명 후보는) '어대명(어차피 대표는 이재명)' 민주당의 자폭 시한폭탄"이라며 "저학력·저소득층에 국민의힘 지지자가 많다는 그의 발언은 국민 분열을 획책하려는 전형적인 편 가르기"라고 지적했다.


인사이트김기현 의원 / 뉴스1


이어 "국민 개개인의 정치 성향을 가지고 저학력이니, 저소득이니 운운하는 것 자체가 천박하기 그지없다"라며 "아무리 당권을 잡기 위한 포석이라도 특정 계층을 비하하는 발언으로 상대 당을 향한 공격 소재로 삼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연거푸 진 패장이 반성하고 성찰하기는커녕 국민을 대놓고 무시하는 걸 보니 민주당의 미래도 그 싹이 노랗다"며 "실언이라면 사과하고 소신이라면 정치를 그만두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의원은 전날(29일) "저학력, 저소득층이 국민의힘 지지가 많다"라며 "내가 아는 바로는 고학력, 고소득자, 소위 부자라고 하는 분들은 우리(민주당) 지지자가 더 많다. 안타까운 현실인데 언론 환경 때문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