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3 23℃ 서울
  • 23 23℃ 인천
  • 21 21℃ 춘천
  • 26 26℃ 강릉
  • 23 23℃ 수원
  • 25 25℃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6 26℃ 광주
  • 26 26℃ 대구
  • 26 26℃ 부산
  • 28 28℃ 제주

한국 수준 낮아서 이겨도 도움 안 된다고 비판한 日 축구 원로 해설 위원

일본의 축구계 원로 해설 위원이 0-3으로 패한 한국 팀을 향해 "이 정도 수준이라면 이겨도 도움이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일본의 축구계 원로 해설 위원이 경기에서 패한 한국 팀에 대해 "이 정도 수준이라면 이겨도 도움이 안 된다"고 비판했다.


지난 27일 한국은 일본 도요타 스타디움에서 열린 동아시안컵 마지막 3차전에서 0-3 참패했다.


비기기만 해도 동아시안컵 4연패가 가능했던 한국은 이 경기로 최종 2위를 차지했다.


한국이 안타까운 경기력을 보이자 일본의 유명 축구 해설가이자 평론가인 세르지오 에치고가 경기 후 일본 매체 닛칸 스포츠를 통해 혹평을 쏟아냈다.


인사이트뉴스1


그는 "한국이 이렇게 약했던 경우는 드물다. 헤딩은 성공도 못했고 공을 소유하고 있더라도 전혀 위력적이지 않았다. 돌파와 슈팅 또한 거의 찾아볼 수 없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일본이 3-0으로 이겼지만 월드컵에 어필할 기회를 잃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세르지오는 "상대(한국)가 이 정도의 수준이라 경기를 잘해도 월드컵 명단에 합류할 기회를 받기 힘들다. 강한 상대와 싸워서 존재감 드러내는 게 더 도움 된다"라고 덧붙이며 한국 축구 수준을 매우 낮게 평가했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이날 경기 중 한국 대표팀은 실점 장면을 포함해 일본이 크로스를 올릴 때마다 몸이 굳은 듯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자 경기를 중계하던 박문성 TV조선 해설 위원이 "(일본이) 크로스를 올리는데 접근을 안 하고 있다"며 의아해하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국 남자 축구를 이끄는 파울루 벤투 감독도 한일전 경기 후 인터뷰에서 "일본이 90분 동안 한국보다 잘했다"고 발언했다. 그는 수비 선수들의 잦은 실수를 언급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