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세종시가 산불 잡기 위해 도입한 '신형 소방차' 비주얼

산불을 끄는데 특화된 산불전문 진화차가 세종시에 도입됐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장동열 기자 = 산불을 끄는데 특화된 산불전문 진화차가 세종시에 도입됐다.


세종소방본부는 최근 산불전문 진화차 1대를 세종소방서에 배치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차는 일반 소방차가 진입하기 어려운 가파르고 험난한 산불 현장에 접근해 진화할 수 있게 설계됐다.


차체 밑바닥 높이가 460㎜에 달해 최대 45도 급경사까지 안정적으로 오를 수 있다. 최대 수심 1.2m에서도 주행이 가능하다.


적재 용량은 물 2700리터·포 소화약제(산소를 차단하는 질식효과와 냉각효과로 화재를 진압하는 약제) 200리터다. 고성능 고압 펌프와 고압 호스릴을 장착하고 있어. 최대 80m 거리까지 분당 2800리터 이상 물을 뿌릴 수 있다.


소방본부는 다음 달 7일까지 교육을 한 뒤 산불 등 재난 현장에 투입할 예정이다.


김영근 대응예방과장은 "산불전문진화차는 성능이 입증된 차량으로, 각종 재난 현장에서 제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