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2 22℃ 서울
  • 21 21℃ 인천
  • 20 20℃ 춘천
  • 24 24℃ 강릉
  • 22 22℃ 수원
  • 24 24℃ 청주
  • 23 23℃ 대전
  • 23 23℃ 전주
  • 25 25℃ 광주
  • 25 25℃ 대구
  • 26 26℃ 부산
  • 27 27℃ 제주

50대 단골손님 성추행에 극단적 선택한 20대 여자 알바생 (영상)

50대 손님의 성추행을 경험한 20대 일식당 알바생이 극단적 선택을 하는 일이 벌어졌다.

인사이트네이버 TV '뉴스는 YTN'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서울 모 일식당에서 근무하던 20대 모델 지망생이 단골손님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한 뒤 숨진 채 발견되는 일이 벌어졌다.


29일 YTN에 따르면 강제추행 혐의를 받는 50대 남성 A씨를 지난달 불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5월 초 서울 강서구 화곡동의 한 일식당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20대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상황이 담긴 가게 내 폐쇄회로(CC)TV에는 가게 단골손님이던 A씨가 식당에 홀로 앉아 있었다. 그는 여성을 향해 잠시 옆으로 오라며 손짓했다.


인사이트네이버 TV '뉴스는 YTN'


손님의 요청에 여성이 다가가자 A씨는 연신 아래를 흘깃대며 자신의 옆자리에 앉으라는 듯 의자 쪽으로 손을 갖다 댔다. 이때 여성은 순간적으로 놀라고 당황한 듯 자신의 몸을 매만졌다.


여성은 이후 자신의 친구에게 A씨가 맥주를 따라주겠다고 부른 뒤 자신을 성추행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만진 부분의 감촉이 떠올라 힘들다", "시간이 지나도 계속 생각나 잠도 안 온다"라며 불쾌했던 그날의 기억에 대해 호소했다.


피해여성은 A씨의 방문 이후 불안감 등을 호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언젠가 보복당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에 B씨는 집 밖을 나서는 것조차 힘들어했고, 집 앞에서 발자국 소리만 들려도 극도로 긴장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네이버 TV '뉴스는 YTN'


A씨는 여성의 경찰 신고가 억울하다고 생각해 다시 그를 찾아갔지만 결국 피해여성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남긴 유서에는 "엄마 아빠에게 너무 죄송하다. 막막하고 살아갈 의욕이 없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한편 경찰 조사 과정에서 A씨는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범행을 부인했지만 당시 범행장면이 찍힌 폐쇄회로 영상을 확인한 뒤 범행을 자백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에 송치된 A씨는 추가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재판에 넘겨질 예정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 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 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네이버 TV '뉴스는 YT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