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배현진 '국힘 최고위원직' 사퇴..."국민 기대감 충족 못 시켰다"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29일 최고위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JTBC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최고위원직 사퇴 의사를 밝혔다.


29일 배 최고위원은 당 원내대표실에서 회의를 마친 후 취재진들 앞에서 "오늘 최고위원직에서 사퇴한다"고 밝혔다.


이날 배 최고위원은 "윤석열 정부가 5월 출범한 이후 국민들께서 저희에게 많은 기대와 희망으로 잘 해보라는 바람을 심어 주셨는데 저희가 80여일 되도록 속 시원한 모습으로 그 기대감을 충족시켜드리지 못한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런 부분에서 당 지도부의 한 사람으로서 그동안 많은 애정과 열정으로 지적해 주셨던 국민과 당원 동지 여러분께 굉장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그런 말씀들에 대해 깊이 통감하고 있다"고 했다.


인사이트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 / 뉴스1


배 최고위원은 "마땅히 책임져야 하고 끊어내야 할 것을 제때 끊어내지 않으면 더 큰 혼란이 초래된다고 생각한다. 저 개인이 지도부의 일원으로서 책임지는 모습도 보여드려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 "새로운 정부 출범, 새로운 대한민국에 대한 뜨거운 여망을 가지신 국민들께서 대통령을 탄생시키라는 지엄한 명령을 주셨다"며 "지난 1년 동안 저희는 분·초를 다퉈가면서 선거에 임했고, 감사하게도 (국민들께서)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의 승리라는 감사한 선물을 저희 당에 안겨 주셨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 부분에 관해서 다시 한번 국민과 지지자 여러분께 감사하게 생각한다. 그럼에도 200%, 단 100%도 만족스럽게 충족시키지 못했던 점에 대해서 깊이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저는 이제 국민의힘 국회의원의 한 사람으로서, 전직 당 지도부의 일원으로서 다시 제 자리로 돌아가서 이 당이 활력 있게, 윤석열 정부와 함께 거듭나는 모습 보여드리는 데 뒤에서 묵묵하게 최선을 다 하겠다. 따끔한 가르침의 말씀과 애정의 말씀을 주시는 많은 국민과 지지자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을 마쳤다.


배 최고위원의 이번 사퇴는 최근 발생한 '문자 파동'으로 인한 여파로 해석되고 있다. 


인사이트

윤석열 대통령과 문자를 나누고 있는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 / 공동취재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