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남자끼리 성관계 좀 줄여라"...한 달 새 6배 증가한 '원숭이두창'에 WHO가 한 부탁

WHO가 원숭이두창 확산세를 막기 위해 남성끼리의 성관계를 자제해달라 권고했다.

인사이트원숭이두창 / CDC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전세계 곳곳에서 '원숭이두창'이 빠르게 확산되자 세계보건기구(WHO)가 동성애자들을 두고 낯선 남성들과 성관계를 자제해달라 촉구했다.


지난 27일(현지시간) CNBC 등에 따르면 WHO는 현재까지 78개국에서 1만 8000여건의 원숭이두창 환자가 보고됐다고 밝혔다.


앞서 원숭이두창은 지난달 말까지만 해도 발병 사례가 3000건 가량이었다. 그러나 한 달 새 감염자 수가 6배로 늘어나면서 WHO는 '국제적 공중보건비상사태'(PHEIC)를 선언했다.


WHO에 따르면 원숭이두창 환자의 70% 이상은 유럽 지역에서 나왔다. 이중 25%는 미주지역에서 발생했다. 원숭이두창에 의해 사망한 이들은 5명으로 모두 아프리카 지역에서 보고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WHO는 현재 감염 위험이 가장 높은 집단으로 남성과 성관계를 가진 남성들이라고 짚었다. WHO 내 원숭이두창 전문가 로사문드 루이스는 "발병 사례의 약 99%가 남성이고 이들 중 최소 95%가 남성과 성관계를 가진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동성애자 남성들에게 당부 메시지를 남겼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남성과 성관계를 갖는 남성들은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한 조처를 해야 한다. 당분간 성관계 상대를 줄이고 새로운 파트너와의 성관계는 다시 생각해 보라. 만약 낯선 사람과 성관계를 갖게 될 경우 후속 조치가 가능하도록 연락처를 교환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거브려어수스 사무총장은 원숭이두창 확산 경향이 특정 집단에 대한 낙인찍기로 이어져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 GettyimagesKorea


낙인과 차별은 바이러스만큼 위험할 수 있으며 오히려 확산을 더욱 부추길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특히 WHO는 원숭이두창 역학 조사와 치료 등의 과정에서 특정 집단이 차별을 받지 않도록 각국에 적절한 계획을 수립해 시행할 것을 촉구한 상태다.


한편 원숭이두창은 인수공통감염병으로 중앙아프리카와 서아프리카 일부 국가에 국한돼 발생했던 풍토병이다. 치명률은 3~6% 수준으로 높은 편이다.


5월부터 아프리카 이외 지역에서 이례적인 확산세를 이어가고 있다


일반적으로 사람 간의 감염은 드물다고 평가받지만 밀접한 신체 접촉을 통해 감염이 일어날 수 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 원숭이두창이 비말, 체액 및 직접 접촉 외에도 감염자가 사용한 옷이나 이불 등을 통한 간접 접촉으로도 전파되는 것으로 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