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일회용 주사기 1개로 '학생 30명' 백신 접종한 인도 남성..."내 잘못 아냐"

인도에서 일회용 주사기 1개로 무려 30여 명이 백신 접종을 받은 사실이 밝혀져 현지가 발칵 뒤집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인도에서 일회용 주사기 1개로 무려 30여 명이 백신 접종을 받은 사실이 밝혀져 현지가 발칵 뒤집혔다.


지난 28일(현지 시간) 인도 매체 뉴인디언익스프레스는 인도의 한 중고등학교에서 30명이 넘는 학생들이 주사기 하나로 코로나 백신을 접종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사건은 인도 마디아프라데시주 사가르 지역에 위치한 자인 공립 중고등학교에서 발생했다.


당시 교내 백신 접종소를 방문한 학부모 디네시 남데브는 백신 접종 과정에서 무언가 이상함을 감지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디네시는 아이들의 접종을 맡은 남성 의료진 지텐드라(Jitendra)에게 "주사기를 몇 개 사용하고 있냐"고 물었다.


그러자 지텐드라는 "30명이 넘는 학생들이 한 주사기로 백신을 맞았다"는 충격적인 발언을 해왔다.


깜짝 놀란 다네시는 즉시 학교 측에 사실을 알리고 문제를 제기했다.


그러나 지텐드라는 "청부에서 보내온 주사기가 한 개밖에 없었다"며 "책임자에게 물어봤지만 주사기 한 개로 모든 학생들에게 백신을 놓으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한 "책임자에게 주사기를 한 개만 써도 되냐고 재차 물었지만 괜찮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설명했다.


경찰 조사에서 지텐드라는 주사기 한 개를 여러 사람에게 사용하면 안 된다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시키는 대로 해야 했다고 진술하며 자신의 잘못이 아니라고 항변했다.


현재 경찰은 백신을 접종한 지텐드라를 입건해 조사 중이며 지역 백신 접종 책임자인 의사 라케시 로샨에 대해서도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해당 사안과 관련해 아바스 하페즈 주의회 인도국민회의(INC) 대변인은 "정부가 백신 접종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1백신 1주사기' 가이드라인을 무시하고 아이들을 기니피그 취급했다"며 주 보건부 장관의 사퇴를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