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내부총질 당대표' 저격 문자 유출한 권성동 만나자 尹 대통령이 한 말

윤석열 대통령이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에에게 '문자 유출 사태'와 관련해 "문자 때문에 고생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에에게 '문자 유출 사태'와 관련해 "문자 때문에 고생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내부총질이나 하던 당대표'라고 표현한 내용의 문자메시지가 공개된 지 이틀 만이다.


지난 28일 윤 대통령과 권 원내대표튼 울산에서 열린 정조대왕함 진수식에 참석하는 길에 대통령 전용기에서 장시간 대화를 나눈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여당 관계자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권 원내대표에게 '문자 때문에 언론에 계속 (기사가) 나서 혼나지 않았냐'며 '해프닝인데 고생했다'는 취지로 말했다.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과 문자를 나누고 있는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 / 공동취재사진


참석자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이 먼저 권 원내대표에 "이틀인가, 며칠인가, 고생했다"라며 운을 뗐다.


이에 권 원내대표가 가벼운 묵례로 반응을 대신했다. 그러자 또 다른 참석자가 "고생 좀 더 해야 할 것"이라며 농담으로 대화를 이어받았다고 한다.


윤 대통령은 권 원내대표를 향해 당대표 직무대행을 겸하고 있는 노고에 대해 격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앞으로도 당정이 단일대오로 잘해나가야 한다는 취지의 당부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사건 이후 쏟아진 당내 비판 여론에도 권 대행에 힘을 실어준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이 자리에서 이 대표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고 한다.


다만 언론에 공개된 행사에서 윤 대통령이 권 원내대표나 국민의힘 의원들과 악수를 하거나 대화를 하는 모습이 포착되진 않았다.


앞서 권 원내대표는 지난 2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휴대전화를 사용하던 중 윤 대통령과 텔레그램 대화를 주고받다가, 이 모습이 사진 기자를 통해 포착돼며 언론에 공개됐다. 


공개된 문자 메시지에서 윤 대통령은 이 대표를 향해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대표"라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해 권 원내대표는 "이유를 막론하고 당원동지들과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