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이준석에게 '성 기능 약' 주고 접대 여성 보냈다"...더욱 구체화된 '성상납 의혹' 기업인의 진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 '성상납'을 주장한 기업인이 더욱 구체화된 진술을 내놓았다.

인사이트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 뉴시스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게 성상납을 했다고 주장한 기업인이 3번째로 진행된 조사에서 이전보다 더욱 구체화된 진술을 내놨다.


지난 28일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의 법률대리인 강신업 변호사는 경찰의 3차 참고인 조사 직후 서울구치소 앞에서 이 같이 밝혔다.


이날 강 변호사는 "김 대표가 오늘 조사에서 2013년 8월 15일 이준석 대표에 대한 두 번째 성상납 당시 정황과 앞뒤 관계, 접대 여성 등에 대한 구체적인 진술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 김 대표가 이준석 대표와 함께 대전의 한 룸살롱에서 술을 마셨다. 호텔로 이동한 이준석 대표에게 접대 여성을 보낸 정황을 진술했다"고 했다.


인사이트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의 법률대리인 강신업 변호사 / 뉴시스


그러면서 "김 대표는 또 술자리에서 성 기능 향상에 효과가 있는 약을 이준석 대표에게 권했으며 이를 함께 나눠 먹었다고 말했다"며 "직원 장 모씨와 김 대표가 나눈 메시지에 '약을 가져왔느냐'는 내용이 있다"고 했다.


진술에 따르면 김 대표는 룸살롱에 가기 전 대전역에서 이준석 대표를 데리러 갔다. 이후 옥천의 한 식당에서 이준석 대표로부터 일명 '박근혜 시계'를 받은 후 김 대표의 자택에 이동해 함께 술을 마셨다.


강 변호사는 또 "이준석 대표가 그 자리에서 김상민 전 국회의원과 류재욱 네모파트너즈 대표를 거론하며 이들을 통해 박근혜 당시 대통령을 아이카이스트로 모시고 올 수 있다고 말했다"고 진술한 김 대표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강 변호사는 이날 접견 조사 전 "다음 주에 이준석 대표를 무고죄로 서울경찰청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