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1 31℃ 서울
  • 28 28℃ 인천
  • 30 30℃ 춘천
  • 27 27℃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30 30℃ 전주
  • 31 31℃ 광주
  • 32 32℃ 대구
  • 29 29℃ 부산
  • 31 31℃ 제주

국공립 어린이집서 플라스틱 갈려 들어간 죽 먹은 원아 14명 병원 이송

서울에 있는 국공립 어린이집에서 조리사가 원아들에게 플라스틱을 갈아서 배식하는 사고가 발생해 원아 14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서울에 있는 국공립 어린이집에서 원아들이 먹을 음식에 플라스틱 조각이 갈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플라스틱 조각이 들어간 음식을 먹은 원아 14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는데 어린이집에서는 조리사의 실수였다고 해명했다.


지난 28일 YTN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30분께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동의 한 국공립 어린이집에서 원아 14명이 플라스틱을 갈아 넣은 죽을 먹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비슷한 시각 학부모들에게도 어린이집 온라인 알림장을 통해 해당 사실이 통보됐다. 한편 플라스틱이 들어간 죽을 먹은 원생들은 1살에서 4살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네이버 TV '뉴스는 YTN'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들은 병원 7곳으로 이송되어 각각 위세척과 건강 진단을 받았는데 병원에 이송될 때까지는 별다른 증상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어린이집 측은 원래 일하던 조리사가 휴가를 내 새로운 조리사가 대신 처음 식사를 준비하면서 실수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조리사는 음식 조리 과정에서 믹서기 안에 있는 칼날에 플라스틱 보호 캡이 씌워져 있는 사실을 모르고 음식과 함께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학대 정황이 없어 구청에서 안전 점검을 나갈 것이며 해당 사고가 단순 사고인지, 범죄 혐의점이 있는지 등을 파악하기 위해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네이버 TV '뉴스는 YT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