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한국 전쟁 참전해 팔다리 잃은 '왼손 경례' 故 웨버 대령 자택에 '참전용사의 집' 명패 건다

'왼손 경례' 故 윌리엄 웨버 미 육군 예비역 대령 자택에 '한국전 참전용사의 집' 명패가 걸린다.

인사이트윌리엄 웨버 미국 예비역 대령 / 뉴스1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한국전쟁 중 오른팔과 다리를 잃어 생전 '왼손 경례'로 깊은 인상을 남겼던 故 윌리엄 웨버 미 육군 예비역 대령 자택에 '한국전 참전용사의 집' 명패가 걸린다.


지난 24일(현지 시간) 국가보훈처는 미국을 방문 중인 박민식 처장이 미국 메릴랜드주의 웨버 대령 자택에 명패를 달아줄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민식 처장은 웨버 대령의 배우자 애널리 여사, 딸 베스 등 유가족도 만나 정부 차원의 감사 인사와 위로를 전한다.


웨버 대령 자택에 설치되는 명패에는 국가유공자 상징체계와 함께 한미 양국의 국기, 그리고 '한국전쟁 참전용사, 당신을 기억합니다(Remember You, Korean War Veteran)'라는 글귀가 새겨져 있다.


인사이트지난해 5월 미국에서 열린 '한국전 전사자 추모의 벽' 착공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왼손 경례를 하고 있다 / KTV


웨버 대령은 한국전쟁이 발발하자 낙하산부대 작전장교(대위)로 참전했다.


그는 1951년 2월 강원도 원주 북쪽 324고지에서 오른팔과 오른 다리를 잃는 큰 부상을 당하고도 후송을 거부한 인물이다.


이후 미국으로 돌아가 1년여간 수술받은 그는 현역에 복귀했다가 1980년 전역했다.


고인은 6·25전쟁 참전용사기념비 건립을 주도하는 등 '잊힌 전쟁' 취급을 받던 6·25전쟁을 재조명하는 데 평생을 바쳤다.


인사이트국가보훈처


웨버 대령은 전역 후 1993년부터 한국전 참전용사기념재단(KWVMF) 회장을 맡아왔다.


그는 워싱턴DC의 한국전 참전비 '19인의 용사상' 설립을 주도했으며 웨버 대령 본인 또한 이 19인상의 모델이 됐다.


2006년부터는 워싱턴 한국전 참전비와 '추모의 벽' 건립 운동에 헌신하는 등 한미동맹의 상징적 인물로 평가받는다.


웨버 대령은 지난 4월 9일 향년 97세로 별세했다.


인사이트한미동맹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