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8 28℃ 인천
  • 29 29℃ 춘천
  • 27 27℃ 강릉
  • 30 30℃ 수원
  • 30 30℃ 청주
  • 31 31℃ 대전
  • 29 29℃ 전주
  • 31 31℃ 광주
  • 33 33℃ 대구
  • 30 30℃ 부산
  • 32 32℃ 제주

김건희 여사, 화사한 노란색 원피스 입고 한달 만에 공식 활동 재개

이날 오전 울산에서 진행된 정조대왕함 진수식에 김건희 여사가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등장했다.

인사이트대통령실사진기자단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인 김건희 여사가 한 달 만에 공식 활동에 나섰다.


28일 오전 울산시 현대중공업에서는 차세대 이지스구축함 제 1번함인 정조대왕함 진수식이 열렸다.


김건희 여사는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나란히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는 지난달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이후 한 달여 만에 공개 행보를 재개한 것이라 눈길을 끌었다.


화사한 노란색 원피스에 검은색 재킷을 걸치고 나온 김건희 여사는 이날 진수식 하이라이트로 꼽히는 진수선 절단을 맡았다.


인사이트대통령실사진기자단


김건희 여사는 소형 도끼를 들고 사회자의 '하나, 둘, 셋' 구호에 맞춰 줄을 절단했다.


진수선 절단은 아기의 탯줄을 끊는 것과 같이 새로운 배의 탄생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군의 오랜 전통 의식이다.


대통령실은 "19세기 초 영국의 빅토리아 여왕이 최초로 영국 군함의 진수식을 주관하면서부터 여성이 의식을 주관하는 전통이 수립됐고 이 전통에 따라 김 여사가 진수선을 절단했다"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축사에서 "이제 우리는 첨단 기술이 집약된 세계 최고의 이지스 구축함을 우리의 기술로 만들게 됐다. 세계 최고 수준의 차세대 이지스 구축함 제1번함인 정조대왕함을 진수하는 뜻깊은 날"이라며 자랑스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정조대왕함은 최첨단 전투체계를 기반으로 탄도미사일에 대한 탐지·추적·요격 능력을 갖추고 있는 국가전략자산으로서 해군의 전투 역량을 한층 강화할 것"이라며 "국민들께서 바다에서 안전하게 경제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강력한 해양 안보를 구축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대통령실사진기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