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6 26℃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5 25℃ 수원
  • 27 27℃ 청주
  • 30 30℃ 대전
  • 29 29℃ 전주
  • 30 30℃ 광주
  • 31 31℃ 대구
  • 28 28℃ 부산
  • 31 31℃ 제주

'3세대'가 일본에 '0-3' 참패해 위기설 나오는 한국 축구

축구 유스, 올림픽 대표팀에 이어 국가대표팀이 일본에 0-3으로 완패했다.

인사이트KFA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U16', 'U23'에 이어 성인 축구 국가대표팀마저 일본에게 완패하면서 축구팬들 사이에는 위기설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 27일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이날 오후 7시 20분 아이치현 도요타시 도요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동아시안컵(E-1)' 대회에서 일본을 만나 0 대 3으로 패배했다.


대표팀은 직전 대회까지 3연속 우승을 해왔던 터라 무탈히 4연속 우승을 노렸지만 일본의 강한 압박 및 골 장악력에 밀리면서 패배를 맞이했다.


특히 지난달 U-16, U-23 대표팀에 이어 또다시 0-3으로 완패하면서 축구팬들 사이에서는 위기설이 제기됐다.


인사이트JFAtv


인사이트AFC


앞서 지난달 8일 U-16 대표팀은 일본 센다이에서 열린 '2022 U16 인터내셔널 드림컵' 대회에서 일본을 만나 0-3으로 완패했다.


뒤이어 같은 달 12일 우즈베키스탄에서 열린 2022 AFC(아시아축구연맹) U23 아시안컵 8강에서도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이 일본을 만나 0-3 스코어로 치욕을 맛봤다.


더욱이 성인 대표팀은 지난해에도 원정 한일전 친선경기에서 패배를 맞이한 바 있다. 지난해 3월 25일 성인 대표팀은 일본과의 대결에서 똑같이 0-3으로 패배했다.


줄줄이 이어지는 한일전 완패 소식에 축구팬들은 실망감을 감출 수 없었다.


인사이트Naver


이들은 벤투 감독의 최종 명단 발탁부터 전술까지 하나하나 지적하며 비판했다. 


먼저 K리그에서 가장 핫한 선수인 이승우(수원FC)와 양현준(강원)을 뽑지 않고 나상호(FC서울)와 경기력이 다소 떨어지고 있는 권창훈(김천 상무)을 뽑은 것에 의아함을 보였다. 또 유독 '후방 빌드업'만 고집하는 벤투 감독에게 아쉬움을 표했다.


다만 몇몇 누리꾼들은 해외파 선수들이 대거 빠진 점 등을 언급하며 벤투 감독을 두둔하기도 했다.


한편 오는 11월 세계인의 축구 최고 대회 격인 월드컵이 카타르에서 개최된다. 한국은 포르투갈, 가나, 우루과이와 한 조로 일본보다 다소 강하다고 평가받는 이들과 승부를 벌이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