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4 24℃ 인천
  • 22 22℃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2 22℃ 청주
  • 22 22℃ 대전
  • 24 24℃ 전주
  • 23 23℃ 광주
  • 23 23℃ 대구
  • 24 24℃ 부산
  • 25 25℃ 제주

인도서 '가짜 술' 마신 마을 주민 38명 숨지고 70명 병원 실려가

술 소비가 불법인 인도의 한 주에서 '가짜 술'을 마신 마을 주민 수십 명이 숨지는 참사가 발생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인도에서 '가짜 술'을 마신 마을 주민 수십 명이 숨지는 참사가 발생했다.


현재까지 38명이 사망했으며 70명이 병원으로 실려가는 등 피해는 더 커질 것으로 추측된다.


지난 27일(현지 시간) 인도 매체 인디아투데이는 정부 허가증이 있어야만 술을 마실 수 있는 인도의 구자라트주에서 벌어진 대참사를 전했다.


앞서 지난 25일 술 판매가 금지돼 불법으로 가짜 술을 만들어 마신 구자라트주 주민 수십 명이 병원으로 실려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안타깝게도 이틀 새 주민 38명이 숨졌으며 70명이 병원 신세를 지게 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희석되지 않은 메탄올을 술로 여기고 마셨다가 변을 당했다.


메탄올은 살충제 원료로도 쓰이는 유독 물질로 소량이라도 마실 경우 시력 장애를 일으키는 등 건강에 악영향을 미친다.


현지 경찰은 메탄올을 섞어 술을 만든 밀주 제조 관련자 14명을 체포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에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밝혀진 바에 따르면 용의자는 공장에서 메탄올을 훔쳐 사촌에게 판매했고 사촌이 이를 재판매 하면서 피해가 커진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 서부 구자라트주는 나렌드라 모디 총리의 고향으로 술 판매와 유통이 엄격하게 금지되어 있다.


정부 허가증을 소지한 사람만 술을 판매, 소비할 수 있기 때문에 빈곤층을 중심으로 밀주 유통이 이뤄지고 있다.


따라서 매년 인도에서는 불법으로 만들어진 밀주를 마신 시민들이 사망하거나 병원 신세를 지는 일이 비일비재하게 일어나고 있다.


지난 2019년에도 인도 북부 펀자브주에서 불법 유통된 밀주를 마신 시민 100여 명이 사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