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3 23℃ 서울
  • 23 23℃ 인천
  • 21 21℃ 춘천
  • 26 26℃ 강릉
  • 23 23℃ 수원
  • 25 25℃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6 26℃ 광주
  • 26 26℃ 대구
  • 26 26℃ 부산
  • 28 28℃ 제주

시골 할아버지 집에 간 지 한 달 만에 엄마·아빠도 못 알아볼 만큼 새까맣게 탄 쌍둥이 형제

바쁜 직장 생활 때문에 시골에게 맡긴 쌍둥이 형제가 한 달만에 너무 달라져 놀란 한 부부의 사연이 전해진다.

인사이트시골 할아버지 집에 간 지 한 달 만에 새까맣게 탄 쌍둥이 형제 / star星视频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시골 할아버지 집에 간 지 한 달 만에 엄마 아빠도 못 알아볼 만큼 까맣게 탄 쌍둥이 형제의 사진이 공개됐다.


지난 27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star성시빈은 시골 생활에 완벽 적응해 뽀얗던 피부가 새까맣게 탄 쌍둥이 형제의 모습과 사연을 공개했다.


중국 후베이성 정저우에 사는 쌍둥이 아빠 A씨는 한 달 전 아이들을 시골 부모님 댁에 맡겼다. 맞벌이를 하는 A씨 부부가 너무 바빠 아이를 돌보기가 힘들었기 때문이었다.


육아 때문에 힘들어하는 아들 내외를 안쓰럽게 여겼던 A씨의 부모님은 흔쾌히 아이들을 맡아주겠다고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tar星视频


A씨 부부는 아직 어린 쌍둥이들을 자신들의 품에서 떼어놓는 것이 너무나 마음이 아팠다. A씨는 집으로 돌아와서도 하루에도 여러 번 부모님께 "애들 잘 있죠?"라고 전화를 걸었다.


그때마다 A씨의 아버지는 "아이들은 너무 잘 지낸다"라고 답했다. 


그리고 한 달 후 A씨의 부부는 다시 쌍둥이들을 집으로 데려가기 위해 시골 집으로 내려갔다 깜짝 놀라고 말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tar星视频


한 달 사이에 아이들의 모습이 너무도 달라져 있었기 때문이었다. 살도 통통하게 올랐을 뿐만 아니라 뽀얗던 피부가 마치 선탠을 한 것 마냥 새까맣게 탔기 때문이었다.


A씨는 새까맣게 탄 아이들을 보고 "진짜 우리 쌍둥이들이 맞나"라는 생각까지 들었다고 했다.


A씨의 아버지는 늘 밭일을 하러 갈 때마다 아이들을 데리고 나갔다. 쌍둥이들을 땡볕 아래서 넓은 자연을 놀이터삼아 놀다보니 이렇게 피부가 새까맣게 타고 말았던 것이다.


시골 생활에 완벽 적응해 엄마아빠도 알아보지 못할 만큼 변한 쌍둥이 형제들의 모습은 공개되자마자 누리꾼들에게 웃음을 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