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이준석, 尹문자에 "윽박지르다 카메라 오면 눈웃음 지으며 악수하러 와...양두구육"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이 권성동 원내대표와 나눈 텔레그램 메시지에 대한 입장을 간접적으로 밝혔다.

인사이트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 뉴스1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이 권성동 원내대표와 나눈 텔레그램 메시지에 대한 입장을 간접적으로 밝혔다.


27일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양두구육(羊頭狗肉)'을 언급하며 불편한 심정을 드러냈다.


이 대표는 "그 섬(여의도)에서는 카메라가 사라지면 눈 동그랗게 뜨고 윽박지르고, 카메라가 들어오면 반달 눈웃음으로 악수하러 온다"라며 "앞에서는 양의 머리를 걸어놓고, 뒤에서는 정상배들에게서 개고기 받아와서 판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이 섬(울릉도)은 모든 것이 보이는 대로 솔직해서 좋다. 감사합니다 울릉도"라는 말을 덧붙였다. 이 대표는 현재 울릉도에 체류하고 있다.


인사이트권성동 국민의힘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 / 뉴스1


이날 이 대표는 한 언론사와의 문자를 통해 윤 대통령의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 대표'라는 표현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이 대표는 "전혀 오해의 소지가 없이 명확하게 이해했다"라며 "못 알아들었다고 대통령실이 오해하지 않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는 대통령실 관계자가 윤 대통령의 발언이 이 대표에 대한 부정적 뜻을 의미하지는 않는다며 "이 대표도 오해는 하시지 않으리라 생각한다"라고 밝힌 후 전한 말이다.


한편 지난 26일 국회 사진기자단은 국회 본회의장에서 대정부질문을 지켜보던 권 원내대표의 휴대전화에서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 대표가 바뀌니 달라졌습니다" 등 윤 대통령의 메시지를 포착했다.


윤 대통령의 메시지에 권 원내대표는 "대통령님의 뜻을 잘 받들어 당정이 하나 되는 모습을 보이겠습니다"라고 답했다.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