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기침 참는 '숨은 감염자' 많다"...확진자 10만명 나오자 힘 얻는 20만명설

코로나19 재유행이 본격화되면서 27일 신규 확진자 수가 98일 만에 10만명을 넘겼다. 그러나 실제 감염된 사람은 이보다 두 배 가까이 많으리라는 게 전문가들의 판단이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강승지 기자 = 코로나19 재유행이 본격화되면서 27일 신규 확진자 수가 98일 만에 10만명을 넘겼다. 그러나 실제 감염된 사람은 이보다 두 배 가까이 많으리라는 게 전문가들의 판단이다.


증상이 있어도 검사를 받지 않거나 확진 사실을 숨기고 생활하는 '숨은 감염자'가 적지 않다는 의미로, 방역 당국이 제도 보완에 힘써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27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최근 1주일(7월 21일~27일 발표) 검사기관들에 보고된 코로나19 검사 건수는 86만8342건(27일은 일부 반영)으로 확진자는 50만9151명 나왔다.


확진자 규모가 비슷했던 때는 지난 4월 22일~28일로 47만146명 발생했으며 102만4215건(4월 28일은 일부 반영)의 검사가 이뤄졌다. 최근 1주일 확진자 수가 당시보다 더 많지만, 검사 건수는 오히려 15만5873건 적다.


전파력이 세고 면역 회피성을 띠는 오미크론 하위 변이가 유행하는 상황상 검사를 받지 않은 감염자는 더 많을 수 있다고 추론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그동안 실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통상 정부에 발표되는 신규 확진자 수의 2배 수준이었는데, 최근 들어 숨은 감염자가 더 늘어 2배 수준보다 더 많을 수 있다고 봤다.


격리자에 대한 생활지원금과 유급 휴가비 지원 대상이 줄어드는 등 검사를 독려할 대책은 전보다 적고, 문을 연 임시선별검사소도 적어 검사의 접근성이 떨어졌기 때문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들이 전면 해제되며 긴장감이 풀린 점도 증상이 있으나 검사를 피하는 데 영향을 미치고 있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증상이 경미하거나 검사비가 부담될 수 있고 자가 키트 양성이 나와도 치료받을 게 없다는 생각에 일상을 이어가는 이들이 많다"고 말했다.


백순영 가톨릭대 의대 명예교수도 "사회 분위기상 진단검사를 받으러 갈 동기가 사라졌다. (앞으로도) 얼마나 자율적으로 될 수 있을 것이냐를 생각해볼 수 있다"고 진단했다.


전문가들은 정부가 생활지원금과 유급 휴가비 지원 대상을 축소한 게 적극적인 검사를 막는 데 큰 영향을 끼쳤다고 지적했다.


정부는 지난 11일부터 모든 확진자에게 지급하던 생활지원금(1인 가구 10만원, 2인 이상 가구 15만원)을 기준 중위소득(중간에 있는 가구의 소득) 100% 이하에만 지급하고 있다.


코로나19로 격리·입원한 근로자에게 유급휴가를 제공한 기업에 주는 1일 4만5000원·최대 5일의 유급 휴가비 지원 대상도 모든 중소기업에서 종사자 수 30인 미만 기업으로 줄였다.


정부는 하반기 재유행에 대비해 재정 여력을 조금 더 안정적으로 가져가기 위한 취지라고 설명했지만 마침 더블링이 본격화돼 이미 재유행이 시작되던 시기였다.


이에 임숙영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상황총괄단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재원이 한정돼 있어 불가피하게 제도개편이 이뤄진 데 대해서는 정부에서도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 정부는 자가격리 중인 확진자가 해열제나 진통제 등 일반 의약품 처방비와 같은 재택치료비를 스스로 부담하도록 제도를 바꾸기도 했다.


그러나 증상이 있으나 검사를 받지 않고 참는 것은 확진자 개인의 건강은 물론 감염, 전파가 늘어날 수 있어 방역체계와 사회에 위협이 될 수 있다.


전문가들은 감염 우려가 있는 사람이 진단 검사를 받도록 유도하려면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RAT)나 PCR(유전자증폭) 검사 비용을 낮추는 게 좋다고 제안했다.


RAT의 경우 증상이 있을 시 환자 부담이 5000원이지만 무증상이면 병원마다 3만원~12만원으로 가격이 천차만별이다. 건강보험 급여에 적용되지 않기 때문이다.


백 교수는 "임시 선별검사소가 부족하고, 60세 미만에서 진단검사를 받는 이들이 상당히 제한돼 있다. 무료 진단 등 저변을 넓히는 게 중요하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이날 '자율적인 일상 방역'을 기조로 가족 돌봄휴가자 긴급 지원 등의 방역 조치를 내놨다. 가족이 감염돼 휴가를 사용하는 가족 돌봄 휴가자에게 하루 5마원씩 최대 10일까지 긴급 지원된다.


또한 사업장 내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유증상 근로자에게 유급휴가와 병가 등을 부여하도록 적극 권고하겠다는 입장이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 겸 방대본부장은 "국민 각자가 일상 개인 방역수칙을 준수할 때 이번 위기도 잘 극복해나갈 수 있다. 다시 한번 국민 여러분의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