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1 31℃ 서울
  • 28 28℃ 인천
  • 30 30℃ 춘천
  • 27 27℃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30 30℃ 전주
  • 31 31℃ 광주
  • 32 32℃ 대구
  • 29 29℃ 부산
  • 31 31℃ 제주

중국 법원 "미혼 여성 '난자 냉동' 허용 못해"...미혼 남성 정자는 가능

중국에서 미혼 여성의 '난자 냉동' 권리 인정을 두고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중국에서 미혼 여성의 '난자 냉동' 권리 인정을 두고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특히 미혼 여성의 난자 냉동은 사실상 금지되어 있는 반면 남성의 경우 혼인 여부와 관계없이 정자를 냉동할 수 있어 논란에 불씨를 지폈다.


지난 25일(현지 시간) 대만 연합보는 중국 법원이 결혼을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30대 여성의 '난자 냉동' 보관 요구를 거절한 병원에 대해 "미혼 여성의 권리를 위반한 것이 아니다"라고 판결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2일 중국 베이징 차오양구법원은 34살 여성 쉬짜오짜오가 난자 냉동 보관을 거절한 병원을 상대로 제기한 소송에서 병원의 손을 들어주었다.


인사이트법원 앞에서 인터뷰하는 쉬짜오짜오 / 중국 차이신 캡처


앞서 쉬짜오짜오는 지난 2018년 베이징 수도의과대병원에 자신의 난자를 냉동 보관해줄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병원 측은 쉬짜오짜오가 '미혼'이라는 이유로 이를 거절하며 난자 냉동 보관은 기혼 여성의 출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시 일에 집중하기 위해 난자 냉동 보관을 선택하려던 쉬짜오짜오는 해외로 나가 난자를 냉동하는 방법까지 알아봤지만 비용이 너무 비싸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


결국 쉬짜오짜오는 지난 2019년 냉동 보관을 거절한 병원을 상대로 미혼 여성에 대한 권리를 위반했다며 법원에 소를 제기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재판 결과 법원은 "난자 냉동 보관 요구를 병원이 거절한 것은 미혼 여성의 권리를 위반한 것은 아니다"라고 판결했다.


첫 재판에서 패소한 쉬짜오짜오는 현재 항소를 준비 중이다.


쉬짜오짜오는 1심 판결에 불복하며 "우리가 자신의 몸에 대한 주권을 되찾는 날이 반드시 올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이번 재판과 관련해 중국에서는 성차별 논란이 이어지기도 했다. 미혼 여성의 난자 냉동은 사실상 금지되고 있는 상황에서 미혼 남성의 정자 냉동 보관은 합법적으로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미국 뉴욕타임스는 소가 처음 제기된 지난 2019년 당시 "이번 일은 수십 년 동안 남자가 전통적인 가족 단위의 중심이자 사회의 기반이며, 미혼 여성은 혼자 아이를 가져서는 안 된다는 사상을 관료들이 퍼트려왔다"고 지적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