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4 24℃ 인천
  • 22 22℃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2 22℃ 청주
  • 22 22℃ 대전
  • 24 24℃ 전주
  • 23 23℃ 광주
  • 23 23℃ 대구
  • 24 24℃ 부산
  • 25 25℃ 제주

홍준표, 尹 내부 총질 문자 봤냐는 질문에 "대통령도 사람이다"

홍준표 대구시장이 윤석열 대통령의 문자 메시지와 관련해 목소리를 냈다.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홍준표 대구시장이 세간에 공개된 윤석열 대통령의 문자 메시지와 관련해 "대통령도 사람"이라고 목소리를 냈다.


윤석열 대통령이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에게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내부총질이나 하던 당대표'라 언급한 것을 두둔한 것이다.


지난 26일 온라인 소통채널 '청년의꿈' 청문홍답에서 홍 시장은 "윤석열 본심 드디어 드러났는데 보셨습니까"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홍 시장은 댓글을 통해 "대통령도 사람입니다"라는 말을 전했다.


인사이트홍준표 페이스북


27일에는 페이스북을 통해 "정권을 교체한 후에도 소위 '윤핵관'과 이준석 대표의 불화와 안철수-이준석의 불화도 계속돼, 윤 대통령의 정치적 미숙함과 더불어 정권 초기부터 불안한 출발이 계속되고 있다"라며 "대통령도 사람인데 당대표가 화합적 리더십으로 당을 이끌지 않고 계속 내부 불화만 야기시키는 것을 보고 어찌 속내를 계속 감출 수 있었겠나"라고 일갈했다.


이어 "지난 대선 때 두 번에 걸친 '이준석 파동'을 제가 중재해서 어렵사리 대선을 치렀다"며 "이제 그만들 하고 민생을 돌보는 정치들을 좀 하시라. 이러다가는 어렵사리 잡은 정권이 더 힘들어질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지난 26일 국회 사진 기자단은 국회 대정부 질문에 참석한 권 대행이 윤 대통령과 텔레그램 메시지를 주고받는 장면을 포착했다.


윤 대통령이 보낸 메시지에는 "우리 당도 잘하네요. 계속 이렇게 해야.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대표가 바뀌니 달라졌습니다" 등의 내용이 담겼다.


메시지가 논란이 되자 권 대행은 "당대표 직무대행까지 맡으며 원구성에 매진해 온 저를 위로하면서 고마운 마음도 전하려 일부에서 회자되는 표현을 사용하신 것으로 생각된다"란 입장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