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이준석 "尹 대통령 문자, 오해의 여지없이 정확히 이해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이 권성동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에게 보낸 메시지에 대해 입장을 전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이 권성동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에게 보낸 메시지에 대해 입장을 전했다.


27일 이 대표는 한 언론사와의 문자를 통해 윤 대통령의 문자에 대해 "전혀 오해의 소지가 없이 명확하게 이해했다"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못 알아 들었다고 대통령실이 오해하지 않기 바란다"며 이같이 전했다. 윤 대통령의 문자가 자신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담고 있는 것으로 해석한다는 점을 시사한 셈이다. 


앞서 지난 2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개최된 대정부질문 자리에 참석한 권 직무대행이 윤석열 대통령과 나눈 텔레그램 메시지 일부가 노출됐다.


메시지에서 윤 대통령은 "우리당도 잘하네요 계속 이렇게해야","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대표가 바뀌니 달라졌습니다" 등의 내용을 보냈다. 


인사이트뉴시스


논란이 확산되자 권 대행은 곧바로 페이스북에 사과의 메시지를 남겼다.


이어 27일 최영범 홍보수석은 용산 대통령실 1층 브리핑룸에서 취재진과 만나 "제가 아는 한 윤 대통령은 당무는 당과 지도부가 알아서 꾸려나갈 일이(라 생각하는 사람이)고, 지침을 주거나 하지는 않는다"라며 "우연찮은 기회에 노출된 문자 메시지에 지나치게 확대 해석을 하거나 정치적인 의도를 과도하게 부여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이어 대통령과 이 대표가 접촉할 예정이냐는 질문에는 "의논되거나 계획된 바가 없다"며 "이 대표도 전후사정을 미뤄 짐작할 것이다. 특별히 오해는 하지 않으리라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공동취재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