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황교익 "윤석열 대통령 만든 '1등 공신' 이준석, 다 써먹으니 깨끗하게 버려진 것"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가 권성동 직무대행 문자메시지를 두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깨끗하게 버려졌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Facebook '황교익'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가 윤석열 대통령과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나눈 문자 메시지와 관련해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다. 


지난 26일 황씨는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 만든 1등 공신이 이준석이다. 다 써 먹었으니 깨끗하게 버려진다"며 지적했다.


그는 "권성동이 사진기자의 카메라에 핸드폰 화면이 잘 잡히게 손가락 위치를 적절하게 잘 잡고 있다"며 "윤석열의 속마음을 이준석이 보라는 뜻"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윤석열이 이준석에게 화가 많이 나 있다. 미운 털이 박혔으니 이준석은 복귀가 불가능해 보인다"며 "이준석에게 윤석열을 잡아먹을 수 있는 히든카드라도 있었으면 이런 대접을 받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과 문자를 나누고 있는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 / 공동취재사진


그러면서 "옛날에 우리 할머니들은 이준석 같은 사람을 '헛똑똑이'라고 불렀다. 잔꾀를 열심히 부려서 똑똑해 보이는데 나중에 보면 아무것도 건지지 못하는 사람이 헛똑똑이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6일 권 직무대행과 윤 대통령 간의 문자메시지 내용이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 


메시지에서 윤 대통령은 "우리당도 잘한다. 계속 이렇게 해야"라며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 대표가 바뀌니 달라졌다"고 했고, 권 직무대행은 "대통령님의 뜻을 잘 받들어 당정이 하나 되는 모습을 보이겠다"고 답했다.


한편 해당 문자 메시지 내용이 노출된 것과 관련해 27일 대통령실은 "유감이다"는 입장을 전했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해당 메시지를 보낸 이유에 대해서 "권 직무대행 격려·덕담 차원으로 짐작한다"며 이 대표가 오해를 하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인사이트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 / YouTube '황교익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