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3 23℃ 서울
  • 23 23℃ 인천
  • 21 21℃ 춘천
  • 26 26℃ 강릉
  • 23 23℃ 수원
  • 25 25℃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6 26℃ 광주
  • 26 26℃ 대구
  • 26 26℃ 부산
  • 28 28℃ 제주

민가 추락 막고 순직한 공군 故 심정민 소령 유족에 자필 편지 보낸 김건희 여사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F-5E 전투기 추락 사고로 순직한 고(故) 심정민(29·공사 64기) 소령 유족에게 자필 편지를 보내 위로를 전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F-5E 전투기 추락 사고로 순직한 고(故) 심정민(29·공사 64기) 소령 유족에게 자필 편지를 보내 위로를 전했다.


지난 26일 김 여사는 지난 1월11일 순직한 고 심 소령 유족에게 "심 소령의 희생에 다시 한번 깊은 경의를 표한다"라는 내용이 담긴 자필편지를 보냈다.


지난 1월 심 소령은 당시 수원 기지에서 이륙한 뒤 F-5E 전투기 양쪽 엔진 화재 경고등이 떴음에도 민가 추락을 막기 위해 비상 탈출 좌석 레버를 당기지 않고 민가가 없는 곳으로 조종간을 돌렸다.


전투기 진행 방향에 민가가 있는 것을 확인한 뒤 한 행동이었다. 민가가 없는 곳으로 조종간을 돌린 심 소령은 결국 탈출하지 못하고 순직했다.


인사이트고(故) 심정민 공군 소령. (공군 제공) / 뉴스1


공군에 따르면 심 소령은 전투기 진행 방향에 민가가 있는 것을 확인하고 전투기가 민가에 추락하는 것을 막기 위해 탈출하지 않았다.


실제 그는 2차 엔진 화재 경고등이 뜨고 조종간 컨틀롤이 불가능해졌을 때 탈출을 알리기 위해 '이젝션(ejection·탈출)'을 두 번 외쳤다.


F-5E 전투기에는 신형 사출 좌석이 탑재돼 언제든 탈출이 가능했지만 심 소령은 민간인 피해를 막기 위해 비상 탈출 좌석 레버를 당기지 않았다.


대선 당시 윤 대통령은 심 소령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인사이트뉴스1


김건희 여사는 지난 6월18일 서울 종로구 평창동에서 열린 심 소령 추모 시집 발간회 겸 음악회에 비공식적으로 참석했으며, 행사 관계자들도 알지 못했다.


심 소령 유족은 최근 "심 소령에 대해 깊은 관심과 베풀어주신 사랑을 마음속으로만 간직하기에는 너무 감사한 일이라 심 소령 이름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라는 내용의 감사 편지를 윤 대통령과 김 여사 앞으로 보냈다.


유족은 "사고 소식을 애써 부정하며 울부짖었고, 가족들은 사고 이후에도 큰 슬픔으로 애통해하며 지냈는데, 대통령님께서는 저희 가족에게 따뜻한 발길과 손길이 돼 다가와 주셨다"며 "현충일 추념식에서 윤 대통령이 심 소령을 제일 먼저 언급하면서 '국가의 안보와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것이 자신들의 꿈이었던 영웅'이라고 말씀해주셔서 저희 가족들에게 큰 위로가 됐다"라고 편지에 남겼다.


김 여사는 심 소령 부친과 모친의 편지를 받은 후 자필로 답장을 썼다.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고(故) 심정민 소령 유가족에게 보낸 편지 / 뉴스1


김 여사는 편지에서 "아드님을 잃은 슬픔이 여전하실 텐데 추모음악회에 들러 작은 위로밖에 전하지 못한 제게 오히려 감사함을 표하시니 송구한 마음마저 든다. 정성으로 쓰신 편지를 먹먹한 가슴으로 읽어 내려갔다"라고 전했다.


이어 "지난 1월11일 심 소령의 순직 소식을 뉴스를 통해 처음 듣고 저희 내외는 너무나도 가슴이 아팠다"며 "군인으로서 국가와 국민을 위해 자신의 생명을 버리는 것만큼 고귀한 희생은 없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김 여사는 또 "그 찰나의 시간에 부모님, 사랑하는 아내 등이 스쳐 지나쳤을 텐데 모든 것을 뒤로하고 자신의 생명을 던진 위대한 희생에 다시 한번 깊은 경의를 표한다. 심 소령은 '배우고 익혀서 몸과 마음을 조국과 하늘에 바친다'는 공군사관학교의 교훈을 온몸으로 실천한 영웅이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