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우크라行, 당비 1억4천만원 썼다는 보도에 이준석이 발끈하며 공개한 경비 세부내역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우크라이나 방문 당시 1억4000만원 상당의 당비를 썼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우크라이나 방문 당시 1억4000만원 상당의 당비를 썼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지난 26일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크라이나 방문 때 당비를 사용했다'는 내용의 기사를 공유하며 입장을 밝혔다.


이 대표는 "법인카드 한도 2000만원 기사로 장난치더니, 이제는 우크라이나 방문 비용 가지고 누군가 장난을 친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에서 상대 정당이 초청해서 가는데 당비를 쓰는 것은 당연하고 일정은 초청 일정에 맞춰 가는 것인데 정말 이런 자료나 유출해서 정치적으로 공격하려고 하는 모습을 보면 환멸감이 든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Facebook '이준석'


또 이 대표는 우크라이나 방문 당시 열악했던 이동 상황을 전했다. 


이 대표는 "이번 우크라이나 방문시 직항편도 비행기 편이 없어서 바르샤바까지 갈 때는 이스탄불, 올 때는 도하 경유로 비행기 값만 1인당 800만원 넘게 든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유로도 표를 구하기 힘들어서 의원님들은 갈 때 그 장시간 비행을 이코노미 타고 갔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당연히 바르샤바에서 우크라이나까지는 방문단 전원이 버스에 같이 타고 육로로 위험지대를 10시간 넘게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끝으로 이 대표는 "회계내용은 엄격하게 관리되는데 이 언론사가 해킹이라도 한 것이 아니라면 지난달에 회계보고를 받은 최고위원이 이 내용을 언론사에 토스했을 수밖에 없는데 이런 공격을 시도하는 것 자체가 추잡하다"고 불쾌함을 드러냈다.


이어 "저는 대표 되고 나서 당에서 제공한다는 카니발과 운전기사도 거부하고 대중교통이나 자차 이용해서 다닌다. 이런 거로 공격해봐야 남는 거 없다"고 말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달 3일 '한국-우크라이나 자유·평화연대 특별대표단’ 단장 자격으로 국민의힘 의원 및 당직자 10명과 6박 7일 일정으로 우크라이나를 방문했다. 


이를 두고 지난 26일 아이뉴스24는 "국민의힘 특별대표단은 이 기간에 당비 약 1억4458만원을 사용했다"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