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13년 키우다 잃어버린 반려견을 동네 할아버지가 '건강원' 끌고 가 약으로 만들어 버렸습니다"

A씨는 "이 겁 많은 아이가 당했을 고통과 공포를 생각하니 미쳐 죽을 거 같다"고 호소했다.

인사이트당근마켓 동네생활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13년 키운 반려견이 도축 당했다며 도움을 호소하는 글이 게재돼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26일 인천광역시 연수구 옥련동에 거주하는 A씨는 당근마켓 커뮤니티에 8일 전 잃어버린 반려견을 찾다 최악의 소식을 들었다는 글을 작성했다.


앞서 A씨는 지난 18일 반려견 벨라를 동네에서 잃어버려 실종 전단지를 곳곳에 부착했다고 한다.


당근마켓 특성상 같은 지역에 사는 주민들끼리 소통할 수 있었기에 많은 사람들이 벨라를 함께 찾아다녔지만 며칠이 지나도록 벨라는 A씨 곁에 돌아올 수 없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당근마켓 동네생활


그 이유는 오늘(26일)이 되어서야 밝혀졌다. A씨는 "잃어버린 당일 공원에서 어떤 할아버지가 발견하고, 지인에게 약을 지어주려 근처 건강원에 연락해 도축장에 아이를 데리고 가 약을 만들었다고 한다"는 충격적인 소식을 전했다.


A씨는 할아버지의 지인, 즉 약을 받은 사람인 B씨의 딸이 실종 전단지를 보고 직접 연락해 이 사실을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A씨는 "진짜 지인에게 받은건지, 아님 본인이 저지른 행위인지 모든 게 의심스러워서 모르겠다"며 참담한 심경을 전했다.


인사이트당근마켓 동네생활


A씨는 "이 겁 많은 아이가 당했을 고통과 공포를 생각하니 미쳐 죽을 거 같다"고 호소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끝으로 그는 "누가 됐던 간에 법적 조치를 취하려고 한다"며 "동물보호법 관련하여 자세한 내용을 아시거나 법적으로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만한 부분을 알고 계시다면 어떠한 내용이든 알려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