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8 28℃ 인천
  • 29 29℃ 춘천
  • 27 27℃ 강릉
  • 30 30℃ 수원
  • 30 30℃ 청주
  • 31 31℃ 대전
  • 29 29℃ 전주
  • 31 31℃ 광주
  • 33 33℃ 대구
  • 30 30℃ 부산
  • 32 32℃ 제주

워터파크 가서 '렌즈' 끼고 물놀이하면 당신의 눈에 벌어지는 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물놀이시 가급적 콘텍트렌즈를 착용하지 않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강승지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여름철 바다와 수영장 물놀이 시 가급적 콘택트렌즈를 착용하지 않아야 한다고 26일 당부했다. 렌즈를 통해 세균이나 곰팡이에 감염될 위험이 높기 때문이다.


식약처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콘택트렌즈 사용법과 주의사항을 이날 안내했다.


불가피하게 콘택트렌즈를 착용해야 한다면 물안경을 잘 눌러 써 외부에서 물이 새어 들어오지 않게 해야 하고, 물놀이 이후에는 렌즈를 새것으로 교체해야 한다는 게 식약처의 설명이다. 


만약 눈이 불편하거나 과도한 눈물 분비, 충혈 등 이상 증상이 발생하면 즉시 렌즈를 제거하고 안과 진료를 받아야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의료기기인 콘택트렌즈는 안과 의사 진단에 따라 시력과 눈의 질환 여부를 검사한 뒤 사용해야 한다.


착용 전에는 손을 깨끗이 씻고 착용할 때 손톱으로 렌즈나 각막에 손상을 입히지 않도록 해야 한다.


권장 사용 시간보다 오래 착용하면 각막에 산소공급이 부족해져 각막이 붓거나 상처가 생길 수 있고 세균 감염 가능성도 커진다.


식약처는 "콘택트렌즈는 의약외품인 관리용품으로 세척·소독한 뒤 보관 용기에 보관액과 보관해야 한다"며 "착용 후에는 보존액을 버리고 용기를 세척해 말리는 게 위생적"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