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한국식 이름 '배지성'에 담긴 뜻

성을 배씨로 하고 본관을 주한미군사령부가 있는 평택으로 해 '평택 배씨'의 일원이 됐다.

인사이트우현의 한미동맹친선협회 회장(왼쪽 세번째)이 25일(현지시간) 워싱턴DC 한 호텔에서 커트 캠벨 미 백악관 인도·태평양 조정관(오른쪽 두번째)과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식 이름을 담은 액자를 전달하고 있다. / 한미동맹제단


[뉴스1] 김현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배지성'(裵地星)이라는 한국식 이름을 받았다.


미국을 방문 중인 한미동맹재단(회장 정승조) 대표단에 따르면 이번 방미에 동행한 우현의 한미동맹친선협회 회장은 이날 한미동맹재단 및 주한미군전우회가 커트 캠벨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 조정관과 워싱턴DC의 한 호텔에서 가진 간담회 당시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식 이름을 담은 액자를 전달했다.


우 회장은 바이든 대통령의 성을 배씨로 하고 본관을 주한미군사령부가 있는 평택으로 해 '평택 배씨'의 일원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름인 지성(地星)은 하늘과 땅을 하나로 잇는다는 의미로, '지구의 별'을 뜻한다. 재임 기간 전 세계 평화를 위해 노력해 후대까지 그 이름이 오르내리길 바라는 마음으로 작명하게 됐다고 우 회장은 소개했다.


우 회장은 이어 한반도 평화를 수호해준 것처럼 세계 평화 유지에 더욱 힘써줄 것을 바라는 뜻으로 작명 액자를 전달한다고 밝혔다.


그간 한미동맹친선협회는 미국의 대통령 등 유력 인사들에게 한국식 이름을 지어줬다.


협회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에게 오한마,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는 우대일이라는 한국식 이름을 만들어줬다.


또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한휘숙, 로버트 게이츠 전 국방장관에게 계의치, 알렉산더 버시바우 전 주한미국대사에게는 박보우, 빈센트 브룩스 전 한미연합사령관은 박유종 등의 한국식 이름을 붙여줬다. 


인사이트한미동맹제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