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경기 중 턱 맞고 쓰러진 무에타이 선수 사망...상대 선수는 충격에 '은퇴'

태국 유명 무에타이 선수가 경기 후 8일 만에 뇌 손상으로 사망했다. 그와 싸웠던 프랑스 선수는 소식을 전해 듣고 은퇴를 선언했다.

인사이트(좌) 빤뗏 (우) 왕토니 / 국 매체 '네이션' 웹사이트 갈무리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태국 유명 무에타이 선수가 경기 도중 쓰러진 지 8일 만에 숨졌다. 사인은 뇌 손상이었다. 


숨진 선수와 마지막으로 경기를 펼쳤던 프랑스 선수는 이 소식을 듣고선 은퇴를 선언했다.


지난 23일(현지 시간) 방콕포스트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태국 무에타이 선수 빤펫 판둥차이(25)는 오후 7시 40분께 방콕의 한 병원에서 숨졌다. 


경기 도중 쓰러진 지 8일 만이다. 사인은 뇌 손상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커뮤니티


앞서 빤펫은 지난 15일 투빠떼미 공군기지 경기장에서 프랑스 출신 선수 앙토니 TFC와 73kg급 경기에서 맞붙었다. 


마지막 5라운드 1분 18초를 남겨둔 상황에서, 앙토니는 몸을 회전하며 팔꿈치로 빤펫의 턱을 가격했다. 이 충격으로 빤펫은 뒤로 쓰러졌다. 


빤펫의 머리는 바닥에 직격했고 '쿵' 소리가 나기도 했다. 이후 빤펫은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눈을 뜨지 못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빤펫은 동남아시안게임과 세계선수권대회 등 국제 대회에서 여러 차례 메달을 획득한 선수이다. 그의 죽음은 태국 무에타이계에 큰 충격을 안겼다. 


빤펫의 마지막 대전 상대였던 앙토니는 은퇴를 선언했다. 앙토니는 페이스북에 "빤펫이 80여 차례의 경기를 치르며 뇌에 충격을 받아왔겠지만, 내 책임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경기를 마지막으로 링에 돌아오지 않겠다”고 전했다. 앙토니는 빤펫의 유족들을 재정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빤펫의 본명은 사라윳 클린밍이다. 그는 2019년 세계 아마추어 무에타이 챔피언십 대회와 동남아시아경기대회(SEA게임) 킥복싱 부문에서 각각 금메달과 은메달을 획득했다.